사랑제일교회 2차 강제철거 무산…3시간 강경 대치
상태바
사랑제일교회 2차 강제철거 무산…3시간 강경 대치
  • 박동현 기자/송경호 기자
  • 승인 2020.06.22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제일교회 측 이성희 변호사는 “이 교회는 한경직 목사님이 계셨던 영락교회 선교부에서 세운 교회(구 장석교회)다. 장위동 산 정상 벌판에 이 교회 하나뿐이었다. 일부에서 이야기하는 알박기라는 말은 잘못된 정보”라며 “법적인 대응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집행인력이 교회 사택으로 가는 길목에 장의자를 놓아 성도들의 진입을 막아서자 장의자에 누워 강경하게 대치하고 있는 성도들 ⓒ송경호 기자
▲집행인력이 교회 사택으로 가는 길목에 장의자를 놓아 성도들의 진입을 막아서자 장의자에 누워 강경하게 대치하고 있는 성도들 ⓒ송경호 기자

교회 측 "영락교회 선교부에서 세운 교회, '알박기'는 잘못된 정보" 법적 대응 시사, 서울시 성북구 장위동에 위치한 사랑제일교회(담임 전광훈 목사)에 대한 2번째 강제 철거 집행이 다시 중단됐다.

Like Us on Facebook

서울북부지방법원 민사합의11부(부장판사 김광섭)는 22일 오전 7시경부터 집행인력과,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출동한 경찰 등 약 600여 명의 인력을 투입해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강제 집행을 시도했다.

하지만 이 소식을 듣고 긴급히 현장에 참석한 사랑제일교회 성도들이 집행을 강력하게 반발하면서, 약 3시간 만인 오전 10시 경 철수를 결정했다. 이 과정에서 성도들과 집행인력 등 총 7명의 부상자도 발생했다.

집행인력은 이날 굴삭기 등을 동원해 강제 철거를 시도했지만 성도들은 교회 건물 내부로 진입하는 입구를 의자 등의 집기류로 막아 대치했다. 성북 소방서 측은 옥상에 오른 일부 성도들의 낙상 사고를 방지하고자 교회 앞마당에 에어매트도 설치했다.

▲옥상에 오른 일부 성도들의 낙상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에어매트를 설치한 모습 ⓒ송경호 기자

교회 인근에 위치한 선교관과 담임목사 사택에서도 좁은 골목을 두고 강한 대치가 이어졌다. 일부 바닥에 누워 집행인력의 진입을 제지하는 성도도 있었으며, 반대로 집행 측은 장의자를 이용해 성도들의 이동을 제한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철거 시도는 장위 10구역 재개발조합 측이 사랑제일교회를 상대로 제기한 명도 소송에서 5월 14일 원고 승소 판결을 내림에 따라 진행됐다. 지난 5일에 진행된 1차 강제 철거 집행도 교인들의 강력한 반발로 무산됐다.

사랑제일교회는 재개발에 따른 교인 감소, 재정 손실, 교회 이전 및 건축 비용 등의 명목으로 563억원의 보상금을 요청했으나, 서울시 토지수용위원회는 82억 원을 산정했다.

사랑제일교회 측 이성희 변호사는 “이 교회는 한경직 목사님이 계셨던 영락교회 선교부에서 세운 교회(구 장석교회)다. 장위동 산 정상 벌판에 이 교회 하나뿐이었다. 일부에서 이야기하는 알박기라는 말은 잘못된 정보”라며 “법적인 대응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