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변호사단체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피해자에 2차 가해"
상태바
보수 변호사단체 "박원순 서울특별시장(葬) 피해자에 2차 가해"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7.1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보수성향 변호사단체인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한변)은 10일 "서울시는 즉각 피해자의 고통에 아픔을 더하는, 2차 가해를 유발하는 서울시장 장례절차를 재검토하라"고 주장했다. 한변은 이날 '박원순 서울시장의 죽음으로 피해자의 절규가 묻혀서는 안된다'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이렇게 밝혔다.

한변은 "고인에 대한 수사는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지만, 피해 여성의 일터인 서울시청 관계자들이 위 혐의에 대해 공모하거나 방조한 바가 있는지 수사가 지속돼야 한다"며 "사건의 진실은 수사기관과 법정에서 끝까지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의 장례는 5일간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서울시는 직원들과 조문을 원하는 시민들을 위해 분향소를 설치하기로 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