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박원순 시장 아들 실은 항공편 인천공항 도착…코로나 검사 예정
상태바
故박원순 시장 아들 실은 항공편 인천공항 도착…코로나 검사 예정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7.11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재 결과 박씨는 부친의 장례를 치르기 위해 전날 영국 공항에서 항공편에 탑승한 것으로 파악된다. 해당 항공편은 10시간 이상 비행 끝에 이날 오후 2시쯤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경찰청 고위 관계자는 "박씨가 박 시장의 빈소에 오늘 늦게라도 도착할 수 있다는 보고를 받아 그와 관련해 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마트협회 노동자들과 시민들이 11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시청 앞 서울광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운영 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이며 11일 오전 11시 분향이 시작됐다. 서울시는 고인과 유족의 의견을 반영해 분향소를 검소하게 마련했으며 화환과 조기(弔旗)는 따로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2020.7.11/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인천공항·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이승환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 이튿날인 11일 오후 박 시장의 아들 박주신씨를 실은 항공편이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11일 <뉴스1> 취재 결과 박씨는 부친의 장례를 치르기 위해 전날 영국 공항에서 항공편에 탑승한 것으로 파악된다. 해당 항공편은 10시간 이상 비행 끝에 이날 오후 2시쯤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경찰청 고위 관계자는 "박씨가 박 시장의 빈소에 오늘 늦게라도 도착할 수 있다는 보고를 받아 그와 관련해 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씨는 귀국 후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해외에서 입국 시 진단검사 결과와 상관없이 2주를 자가격리 해야 한다. 그러나 박씨의 경우 공익·인도적 목적으로 격리 면제서를 받았기 때문에 음성판정 시 장례식장에 올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직계존비속의 장례식에 참석하는 경우 공익·인도적 목적으로 인정받기 때문에 사전에 허가를 받은 경우 자기격리가 면제된다. 박씨가 코로나검사 음성판정을 받을 경우 바로 아버지의 빈소로 향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 검사는 3시간 내외로 걸릴 예정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10일 자정쯤 서울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빈소에는 박 시장의 아내를 포함한 유족들이 그의 곁을 지키고 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