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선엽 장군, 대전현충원 안장 확정…'육군 5일장'으로
상태바
백선엽 장군, 대전현충원 안장 확정…'육군 5일장'으로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7.11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군 창군 원로인 백선엽 예비역 대장이 향년 100세를 일기로 별세한 가운데 백 장군의 장례는 5일간 육군장으로 치러진다. 장지는 국립대전현충원으로 확정됐다.
11일 육군은 부고를 통해 이렇게 밝히며 영결식은 오는 15일 오전 7시30분 서울아산병원에서 서욱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개최된다고 밝혔다.
백선엽 장군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국군 창군 원로인 백선엽 예비역 대장이 향년 100세를 일기로 별세한 가운데 백 장군의 장례는 5일간 육군장으로 치러진다. 장지는 국립대전현충원으로 확정됐다. 

Like Us on Facebook

11일 육군은 부고를 통해 이렇게 밝히며 영결식은 오는 15일 오전 7시30분 서울아산병원에서 서욱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개최된다고 밝혔다. 안장식은 같은 날 오전 11시30분 대전현충원 장군 2묘역에서 거행된다. 장의위원장은 서 총장이 맡았다. 김승겸 육군참모차장이 부위원장을 맡았고, 장의위원은 육군 일반참모부장들로 구성됐다.

육군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고(故) 백 장군은 1950년 4월 제1사단장으로 취임해 낙동강지구 전선의 다부동 전투에서 한국군 최초로 합동작전을 통해 대승을 거둬 반격 작전의 발판을 제공했다"며 "같은 해 10월 국군 제1사단이 먼저 평양을 탈환해 민족의 자존심과 국민의 사기를 드높였다"고 밝혔다.

1920년 평남 강서에서 태어난 백 장군은 일제강점기 만주군 소위로 임관해 군문에 들어온 뒤 6·25전쟁 때 1사단장, 1군단장, 육군참모총장, 휴전회담 한국 대표를 지냈다.

전쟁이 한참일 때 낙동강 전투와 38선 돌파 작전 등 결정적인 전투를 지휘한 공로를 인정받아 1953년 불과 33살의 나이로 한국군 최초로 대장으로 진급했다. 1960년 대장으로 전역한 뒤 주중 한국대사와 교통부 장관 등을 지냈다. 장관 재직 시절 서울 지하철 1호선 건설을 주도한 바 있다.

하지만 일제 간도특설대에 복무한 탓에 지난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명단에 이름이 오르기도 했다. 백 장군의 '현충원 안장' 문제를 두고 최근까지도 공방이 일었던 만큼 이번 군의 장례와 장지 결정을 놓고 비판이 일 것으로 보인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됐다. 유족으로는 부인 노인숙씨, 아들 백남혁·남홍씨, 딸 남희·남순씨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