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박원순 휴대폰 3대 통신영장 청구…개인명의 2대 포함
상태바
故박원순 휴대폰 3대 통신영장 청구…개인명의 2대 포함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7.15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전날(14일) 박 시장 휴대전화에서 통화와 문자 기록을 확인하기 위해 통신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숨진 박 시장에게서 발견된 휴대전화 1대와 추가로 개인 명의로 개통된 2대 등 총 3대를 대상으로 영장을 신청했다. 검찰은 경찰의 신청을 받아들여 이날 법원에 영장을 청구했다.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전 비서 A씨가 성추행 피해를 당한 사실을 서울시 측에 알렸으나 시장 비서실 정무라인에서 해당 사안을 덮었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가운데 15일 정무라인 공무원들의 사무실이 위치해 있는 서울시청 신청사 6층이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7.15/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이승환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전직 비서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남긴 채 갑작스레 사망한 가운데 경찰이 박 시장의 사망 경위를 규명하기 위해 통신기록 영장을 신청했다. 15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전날(14일) 박 시장 휴대전화에서 통화와 문자 기록을 확인하기 위해 통신영장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숨진 박 시장에게서 발견된 휴대전화 1대와 추가로 개인 명의로 개통된 2대 등 총 3대를 대상으로 영장을 신청했다. 검찰은 경찰의 신청을 받아들여 이날 법원에 영장을 청구했다.

이번 통신영장은 박 시장의 사망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신청된 것이지만 확인 과정에서 '고소사실 유출' 의혹에 대한 정황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이 요청한 기간 동안 박 시장의 휴대전화의 통신기록을 볼 수 있는 영장을 발부받게 되면 해당 기간 박 시장의 문자와 통화 발신 수신 기록을 분석할 수 있게 된다.

경찰 관계자는 "통신기록이 나오면 메신저같은 경우는 SNS는 안 나오지만 문자메시지 정도는 일부 나온다"며 "통화는 누가 누구한테 몇분 몇초에 전화했는지를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통신기록 영장은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법원에서 제한적으로 발부될 가능성도 있다.

경찰은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및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수사 받던 중 극단적 선택을 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소속 백 모 수사관과 관련해 통신기록 3달치를 요청하는 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이에 대해 10일치에 해당하는 영장만 발부한 바 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