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설익은 정책 밀어붙이면 결국 민주당 넘어질 수밖에"(종합)
상태바
주호영 "설익은 정책 밀어붙이면 결국 민주당 넘어질 수밖에"(종합)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8.04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 원내대표는 "원내지도부는 내일 수해 지역을 방문해 물에 잠긴 가재도구를 씻어드리거나 집에 들어찬 토사를 제거하는 일을 두 곳에서 나눠 하려고 한다"며 "경기 이천 지역과 충북 충주·제천 지역 등 수해 피해가 심한 지역을 2팀으로 나눠 복구 활동을 하려 한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더불어민주당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8.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유새슬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4일 더불어민주당의 주도로 이른바 '임대차 3법'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후속 법안 등이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된 것에 대해 "설익은 정책, 부작용 많은 정책을 야당의 지적을 듣지 않고 밀어붙이다 보면 결국 민주당이 넘어질 수밖에 없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본회의 직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장에서 열린 의원총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지난 30일과 오늘 통과된 '임대차 3법'은 여러 부작용을 야기해 국민으로부터 큰 저항을 받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후 '원내 투쟁'의 방향성을 묻는 말에 "원내 투쟁은 법안의 문제점이나 절차를 아주 정확하고 날카롭게 지적하는 게 가장 효과적"이라며 "공식 회의에서 우리의 주장을 정리해 열심히, 진지하게 국민에게 설명하는 일은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본회의에서 통합당 의원들이 표결에 참여하지 않으면서도 의석을 지킨 것에 대해서는 "원래대로라면 절차를 인정할 수 없어서 퇴장해야 하지만 법안마다 왔다 갔다 하는 것이 혼란스러울 수 있어 (자리를 지켰다)"며 "자리에 앉아 있으면서 출석 표결을 안 하면 퇴장과 똑같은 효과가 있어 그런 방법을 택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앞서 의원총회에서 "이번 (7월 임시국회) 기간 동안 더불어민주당의 독선·오만·무능을 많이 보셨을 것"이라며 "우리 주장이 옳더라도 힘으로 밀어붙이는 저들 앞에서 무력감·모멸감도 같이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하지만 국민은 현명하고, 어떤 정책이 나라와 국민에 더 도움 되는지 잘 알고 계실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Like Us on Facebook

원내대표는 "우리가 더 노력해서 실력을 갖추고 국민에게 간곡히 말씀드리면 비록 숫자는 적더라도 국민의 힘이 우리를 지켜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7월 임시국회가 종료된 이후 수해로 피해를 입은 지역을 방문해 복구 활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원내지도부는 내일 수해 지역을 방문해 물에 잠긴 가재도구를 씻어드리거나 집에 들어찬 토사를 제거하는 일을 두 곳에서 나눠 하려고 한다"며 "경기 이천 지역과 충북 충주·제천 지역 등 수해 피해가 심한 지역을 2팀으로 나눠 복구 활동을 하려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현장 애로를 듣고 필요한 곳에서 봉사활동도 해 통합당이 국민의 어려움을 같이하고 풀려는 정당이라는 인식을 가질 수 있게 노력해 달라"며 "더 많이 준비해서 결산 국회, 국정감사에서 발군의 의정활동을 했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게 최선을 다하자"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