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인사에 김웅 "애완용 검사 득세", 조수진 "노예로 사는 길"
상태바
추미애 인사에 김웅 "애완용 검사 득세", 조수진 "노예로 사는 길"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8.08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7일 단행한 두 번째 검찰 정기 인사를 놓고 미래통합당 내에서 거센 비판이 나오고 있다. 검사 출신인 김웅 통합당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권의 앞잡이, 정권의 심기 경호가 유일한 경력인 애완용 검사들이 득세하는 세상이 됐다"고 비판했다.
법무부가 검찰 고위 간부 인사내용을 발표한 7일 오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2020.8.7/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7일 단행한 두 번째 검찰 정기 인사를 놓고 미래통합당 내에서 거센 비판이 나오고 있다. 검사 출신인 김웅 통합당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권의 앞잡이, 정권의 심기 경호가 유일한 경력인 애완용 검사들이 득세하는 세상이 됐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그래도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권력의 횡포에 굴하지 않는 검사들이 더 많다"며 "늑대는 사료를 먹지 않는다"고 했다. 김 의원은 "개인적으로 문무일 총장, 문찬석 검사장과 같이 일할 때가 가장 좋았다"며 "판단력과 리더십이 뛰어나 한마디로 일할 줄 아는 분들이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문찬석 검사는 범죄 앞에서 용맹했다. 증권범죄합수단 폐지에 대해 서민 상대로 한 금융사기는 더 늘어날 것이라고 안타까워했는데 그 우려는 지금의 사모펀드 사건으로 현실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58·사법연수원 23기)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던 문찬석(59·24기) 광주지검장은 지난 7일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조수진 통합당 의원도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호남 출신이 이번 인사에서 핵심 요직을 차지했다는 분석이 나오는 것과 관련, "비굴하게 '부역'해 일자리 몇 개 받는 것, 이런 게 노예로 사는 길"이라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내가 태어나고, 자란, 사랑하는 호남에 간곡히 요청한다. 예부터 정치의식이 높았던 호남은 대한민국 정치를 선도했다"며 "제발 '호남'을 더 이상 욕보이지 말자"고 했다.

조 의원은 "'추미애 사단'이 검찰 요직을 모조리 꿰찼는데, 출신 지역도 골고루 안배해야 한다"며 "'특정 지역·라인'이 검찰의 이른바 '빅4'를 또다시 독차지하고 '지역 안배'를 들먹인다는 건 국민 알기를 우습게 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또 "(이번 인사는) 정권과 사람을 위해 묵묵히 일하는 검사들에게만 희망과 격려를 주는 인사"라며 "'조국 줄', '추미애 줄' 잡고 동료·조직·자존심을 짓밟고 일하는 검사들이 요직을 독차지한 인사"라고도 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