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들의 목소리를 담은 ‘나만의 보이스북 만들기’
상태바
시각장애인들의 목소리를 담은 ‘나만의 보이스북 만들기’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8.10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에는 8월 6일에서 9월 17일까지 총 7회에 걸쳐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KBS공채 성우인 김사라 성우가 체계적인 낭독강의를 진행한 후 수강생들이 직접 문학작품을 읽고 녹음실습을 하게 된다.
시각장애인을 위한 녹음 시설
시각장애인을 위한 녹음 시설

시각장애인들이 볼 수 있는 책은 점자책밖에 없을까? 여기 목소리로 들을 수 있는 책이 있다. 바로 시각장애인들의 아름다운 목소리를 담은 ‘나만의 소리 책’이다.

Like Us on Facebook

실로암점자도서관(관장 박옥희)에서는 자신의 목소리로 녹음한 책을 만들고 싶다는 여러 시각장애인들의 욕구를 반영하여 2017년에 ‘나만의 소리 책 만들기’ 프로그램을 개설하였다.

올해로 4년째 해오고 있는 이 프로그램은 전문 성우를 강사로 초빙하여 시각장애인 수강생들이 발성, 호흡, 감정 등 도서를 낭독하는 방법을 학습하고, 직접 도서를 녹음해 볼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한다.

2020년에는 8월 6일에서 9월 17일까지 총 7회에 걸쳐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KBS공채 성우인 김사라 성우가 체계적인 낭독강의를 진행한 후 수강생들이 직접 문학작품을 읽고 녹음실습을 하게 된다.

교육일정은 매주 목요일 오전 10~12시에 진행되며 1주차는 오리엔테이션 및 목소리진단을 하고, 2주차는 호흡, 발성, 발음연습을 한다. 3주차는 말의 리듬과 감정연습을 한다. 4-5주차에는 개인별 실전낭독연습을 한 후, 6주차에 스튜디오에서 직접 도서낭독을 한다.

실로암점자도서관은‘나만의 소리 책 만들기’프로그램을 통해 시각장애인들이 독서의 진정한 재미를 알고, 나아가 자기표현을 통한 풍부한 내면형성을 할 수 있도록 돕고자 한다.

이와 관련된 문의사항은 도서 문화 팀 02-880-0674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