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개국 266개 인권단체 “文 정부, 교회 희생양 삼아”
상태바
57개국 266개 인권단체 “文 정부, 교회 희생양 삼아”
  • 박동현 기자/강혜진 기자 
  • 승인 2020.09.03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57개국 266개 인권단체들이 “한국 정부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교회를 희생양으로 삼고 있다”며 문 대통령 앞으로 항의 서한을 보냈다고 1일(현지시각) 밝혔다. 수잔 숄티 자유북한연합대표는 “탈북민과 언론에 대한 문 정부의 탄압이 이제 교회와 종교에까지 옮겨 붙고 있는 양상”이라며 “한국 정부는 헌법에 새겨져 있는 자유의 원칙들을 다시 한 번 되새길 때”라고 했다.

 

Like Us on Facebook

 

▲교계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맨 오른쪽). ⓒ기성 총회
교계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맨 오른쪽). ⓒ기성 총회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의 문제점 지적

전 세계 57개국 266개 인권단체들이 “한국 정부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교회를 희생양으로 삼고 있다”며 문 대통령 앞으로 항의 서한을 보냈다고 1일(현지시각) 밝혔다.

단체들은 A4용지 4장짜리 성명에서 “최근 수 개월 동안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한국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의 원인에 대한 책임을 교회에만 돌리고 있다”며 “지난 여름 수백만 명의 한국인이 식당과 카페, 노래방에 다녔으나 코로나의 책임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준수하고 마스크 착용 등의 규칙을 잘 지킨 교회만 뒤집어쓰게 됐다”고 했다.

정부에 비판적인 전광훈 목사가 있는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압수수색 등을 지적하며,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혼란과 대중의 불만을 무마하기 위해 교회를 부당하게 희생양 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한국은 자유에 기초해 세워진 나라인데, 최근 정부가 보이는 일련의 행동들은 종교에 대한 관용을 약화시킬 뿐 아니라 사회적 연대도 허물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불확실성과 걱정·근심의 시기에 특정 집단을 싸잡아서 비난하는 것은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번 서명운동은 종교자유를 위한 단체 ‘쥬빌리 캠페인’과 북한자유연합 창설 멤버 중 한 명이 주도하고 있다. ‘북한자유연합’은 미국 내 인권단체들의 연합 조직으로, 매년 4월 미 국회의사당, 백악관 등 워싱턴D.C.와 서울에서 탈북자 구출 등을 위한 활동을 하고 있다.

수잔 숄티 자유북한연합대표는 “탈북민과 언론에 대한 문 정부의 탄압이 이제 교회와 종교에까지 옮겨 붙고 있는 양상”이라며 “한국 정부는 헌법에 새겨져 있는 자유의 원칙들을 다시 한 번 되새길 때”라고 했다.

쥬빌리 캠페인의 앤부왈다 총괄 디렉터는 “지난 수십 년간 인권 신장을 위해 싸워 온 한국에서 종교에 대한 박해가 벌어져 충격적”이라며 “문 대통령이 일련의 조치들을 재고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종교이 자유는 빼앗을 수 없는 권리”라고 했다.

출처 :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342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