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집 "젊은 의사들 당혹감 알지만, 의료계 분열 안돼" 입장문 발표
상태바
최대집 "젊은 의사들 당혹감 알지만, 의료계 분열 안돼" 입장문 발표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9.04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4일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의대생들이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을 잃게 될 점을 고려할 수밖에 없었으며, 이로 인해 의료계에 분열이 생겨사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의사들이 진료현장으로 돌아가 줄 것을 거듭 요청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과 의대정원 원점 재논의 정책협약 이행 합의서 체결을 위해 4일 서울 충무로 남산스퀘어빌딩에 위치한 한국건강증진개발원으로 향하던 중 전공의들의 반발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4일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의대생들이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을 잃게 될 점을 고려할 수밖에 없었으며, 이로 인해 의료계에 분열이 생겨사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의사들이 진료현장으로 돌아가 줄 것을 거듭 요청했다.

최대집 회장은 "더불어민주당과 정책 협약을 하기 전 이미 고발된 6명의 전공의들의 고발 철회를 요구했다"며 "의대생과 의전원생들이 국시를 보는데 전혀 차질이 없도록 요구했고, 민주당은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협력하겠다는 답을 줬다"고 밝혔다.

이어 "정책협약에는 의협과 민주당이 함께 구성하는 국회 내 협의체를 통해 관련 정책을 원점에서 재논의한다"며 "협의체 논의가 계속되는 한, 일방적인 법안 처리 등의 강행은 하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하게 못 박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합의문에는 복지부가 관련 정책을 중단하고 의협과 민주당의 정책협약에 따른 협의체 논의 결과를 존중하며 이행할 것을 명문화할 예정"이라며 "복지부 역시 의대정원 확대 등을 일방적으로 강행할 수 없다는 내용 역시 함께 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대집 회장은 "여당은 관련 법안의 추진을 중단하고 의료계와 원점에서 정책을 재논의하며, 복지부는 여당과 의협 협의체 내용을 벗어날 수 없도록 함으로써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 추진을 강력하게 저지하는 효과를 얻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책협약에는 공공의료를 확충하기 위한 방안으로서,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이 아닌, 공보건의료기관의 경쟁력 확보와 의료 질 향상을 위한 예산 확보 역시 명문화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책협약 소식에 많은 우려가 있으신 것을 잘 알고 있으며, 또다시 의료계가 속고 분열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충분히 이해한다"며 "투쟁 전선에 서 있는 젊은 의사들의 당혹감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최대집 회장은 "지난 3일 범의료계투쟁위원회에서 의결한 의료계 단일안을 가지고 여당의 의사를 타진하면서 저 역시 많은 고민을 할 수밖에 없었다"며 "그러나 '철회'라는 두 글자를 얻는 과정에서 얻게 될 것과 잃게 될 것을 냉정하게 고민하고 설령 오해와 비난을 감수하더라도 더 나은 방향을 선택하는 게 협회장의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미 고발 조치된 전공의를 비롯해 복지부가 고발을 미루고 있는 수백명의 전공의, 시험 기회를 잃게 될 의대생들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 젊은 의사와 의대생의 투쟁과 성과에 경의를 표하며, 이제 조건 없는 복귀와 구제가 가능해진 만큼, 선배를 믿고 진료현장으로 돌아달라"고 요청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