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방역방해' 전광훈에 출석통보…교회 관계자 3명 소환조사
상태바
경찰 '방역방해' 전광훈에 출석통보…교회 관계자 3명 소환조사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9.04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은 이날 코로나19 치료를 마치고 퇴원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에게도 오는 8일까지 출석을 요구했으며, 아직 정확한 소환 일정은 잡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전 목사와 사랑제일교회 관계자들의 방역 방해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은 앞서 두 차례의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서울청 지능범죄수사대 소속 경찰들이 2일 오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인근 전광훈 목사 사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을 차량에 싣고 있다. 2020.9.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한유주 기자 =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속출하고 있는 서울 성북구 장위동 소재 사랑제일교회 관계자 3명을 소환해 조사 중이다. 전광훈 목사에 대한 소환도 이르면 다음주 초 이뤄질 전망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4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사랑제일교회 관계자 3명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계자 2명은 피의자 신분으로, 나머지 1명은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코로나19 치료를 마치고 퇴원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에게도 오는 8일까지 출석을 요구했으며, 아직 정확한 소환 일정은 잡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전 목사와 사랑제일교회 관계자들의 방역 방해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은 앞서 두 차례의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지난달 21일에는 교인명단 확보를 위해 사랑제일교회를 압수수색했고, 지난 2일에는 전 목사 사택 등 4곳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