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통합총회 장신대 임성빈 총장 인준 부결… 회무 대부분 임원회에 위임한 뒤 폐회
상태바
예장통합총회 장신대 임성빈 총장 인준 부결… 회무 대부분 임원회에 위임한 뒤 폐회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9.21 2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정호 총회장이 폐회예배 설교하고 있다. ⓒ예장 통합 유튜브 영상 캡쳐
신정호 총회장이 폐회예배 설교하고 있다.

예장 통합 제105회 정기총회가 대부분의 회무를 임원회에 위임한 뒤 21일 오후 6시 45분경 폐회했다. 이날 폐회 직전 진행된 신학대 총장 인준 투표에서는 장신대 임성빈 총장이 인준 부결됐다. 임성빈 총장은 총 1,341표 중 찬성 637표와 반대 704표를 얻는 데 그쳤다. 반면 호남신대 최흥진 총장은 총 1,305표 중 찬성 1,217표와 반대 81표, 한일장신대 채은하 총장은 1,303표 중 찬성 1,235표와 반대 68표를 얻어 인준됐다.

Like Us on Facebook

총회 도중에는 명성교회 수습안 철회 건을 본회의에서 다루자는 주장들이 반복적으로 제기됐으나 절차와 시간 등의 문제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한편 사상 처음 온라인으로 열린 이날 총회에서는 각 거점 교회에서 참여한 총대들 간의 소통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총대들이 불편함을 하소연하는 장면들이 종종 눈에 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