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호 제105회기 총회장 “영적 위기 심각… 회복하게 하소서”
상태바
신정호 제105회기 총회장 “영적 위기 심각… 회복하게 하소서”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09.21 2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정호 목사는 취임사를 통해 “두렵고 떨리는 마음으로 총회장직을 맡는다”면서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크나큰 영적 위기를 직면하고 있다. 오프라인 예배 출석률이 감소하고, 모든 대면접촉 목회활동이 제한되며, 선교사들이 철수하고, 농어촌 미자립 개척교회는 존폐 위기다. 무엇보다 우리 사회 내에 불고 있는 교회 혐오와 배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목회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태영 전임 총회장이 신정호 신임 총회장에게 의사봉을 건네고 있다.
김태영 전임 총회장이 신정호 신임 총회장에게 의사봉을 건네고 있다.

예장 통합 정기총회에서 신임 임원 선출 뒤 신구 임원 교체식이 진행됐다. 먼저 총회장직을 이임하는 김태영 목사는 “코로나가 같이 물러나길 바라는 마음으로 코로나 총회장 물러난다”고 짧게 인사했고, 신임 총회장 신정호 목사에게 성경, 스톨, 인장, 의사봉 등을 건네줬다.

Like Us on Facebook
▲신정호 신임 총회장이 선서하고 있다. ⓒ예장 통합 유튜브 영상 캡쳐
신정호 신임 총회장이 선서하고 있다.

신정호 목사는 취임사를 통해 “두렵고 떨리는 마음으로 총회장직을 맡는다”면서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크나큰 영적 위기를 직면하고 있다. 오프라인 예배 출석률이 감소하고, 모든 대면접촉 목회활동이 제한되며, 선교사들이 철수하고, 농어촌 미자립 개척교회는 존폐 위기다. 무엇보다 우리 사회 내에 불고 있는 교회 혐오와 배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목회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그는 교회와 가정, 총회와 노회, 나라와 민족, 열방과 만유가 회복되길 바란다며 “부흥과 회복은 하나님의 절대적 주권 영역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간의 책임을 간과하지 말자. 함께 기도하며 선교에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신 총회장은 이후 김태영 전임 총회장에게 공로패와 십자가를 증정했다.

▲신정호 신임 총회장이 선서하고 있다. ⓒ예장 통합 유튜브 영상 캡쳐
신정호 신임 총회장이 선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