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내, 가을이다, 사랑해"…94세 최고령 여의사의 마지막 말
상태바
"힘내, 가을이다, 사랑해"…94세 최고령 여의사의 마지막 말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10.05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힘내, 가을이다, 사랑해" 국내 최고령 현역 의사로 활동한 한원주 남양주 매그너스요양병원 내과 과장이 지난달 27일 자녀들과 동영상 통화에서 남긴 말이다. 5일 이 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영상통화 당시 고요한 표정으로 세 마디를 남겼다고 한다.
한원주 의사 © 뉴스1

(남양주=뉴스1) 이상휼 기자 = "힘내, 가을이다, 사랑해" 국내 최고령 현역 의사로 활동한 한원주 남양주 매그너스요양병원 내과 과장이 지난달 27일 자녀들과 동영상 통화에서 남긴 말이다. 5일 이 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영상통화 당시 고요한 표정으로 세 마디를 남겼다고 한다.

그 영상통화를 끝으로 사흘 뒤인 지난달 30일 오후 5시15분께 한원주 의사는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4세.
소천할 당시 고인의 얼굴은 찡그림 없이 편안한 표정이었다고 한다. 고인은 입원하기 20일 전인 지난달 7일까지 이 요양병원에서 환자를 돌봤다. 2008년 이 병원에서 일하기 시작해 12년간 환자 치료를 위해 전념을 다했다.

그는 "사랑, 관심, 배려만으로도 환자를 치료할 수 있다"며 환자와 끊임없이 소통했고 1주일에 한번씩 환자들에게 건강 강의를 꼭 진행했다. 한 의사는 독립운동가이자 의사였던 아버지(한규상)와 독립운동가 어머니(박덕실) 사이에서 6자매 중 셋째로 태어났다.

1949년 경성의삭여자먼준학교(고려대 의대 전신)를 졸업해 산부인과 전문의를 취득했다. 1979년 개인병원을 정리하고 한국기독교의료선교협회 부설 의료선교의원 원장으로 취임해 영세민과 노숙인 등 경제적으로 어려운 환자를 돌봤다. 1982년 전인치유진료소를 개설해 양질의 의료 혜택을 제공하기도 했다.

2008년 의료선교의원에서 은퇴했지만 남양주시 매그너스 재활요양병원 내과 과장을 맡아 환자들을 돌봤다.

Like Us on Facebook
남양주 매그너스요양병원에서 환자를 진료하는 한원주 의사 ©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