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이수혁 발언에 "한미동맹으로 역내 새 도전 맞설 것"
상태바
美국무부, 이수혁 발언에 "한미동맹으로 역내 새 도전 맞설 것"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10.13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혁 주미대사가 "70년 전에 한국이 미국을 선택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70년 간 미국을 선택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한 발언에 대해 미 국무부는 한미 양국은 동맹으로 지역 내 새 도전들을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사는 1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주미대사관에 대한 화상 국정감사에서 이 같이 밝히며 "앞으로도 미국을 사랑할 수 있어야, 국익이 돼야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라며 "그래야만 한미동맹이 굳건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수혁 주미대사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주미대사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날 주미대사 국정감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화상으로 진행됐으며 해외 공관과 화상연결 국감은 헌정사상 처음이다. 2020.10.1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이수혁 주미대사가 "70년 전에 한국이 미국을 선택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70년 간 미국을 선택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한 발언에 대해 미 국무부는 한미 양국은 동맹으로 지역 내 새 도전들을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사는 1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주미대사관에 대한 화상 국정감사에서 이 같이 밝히며 "앞으로도 미국을 사랑할 수 있어야, 국익이 돼야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라며 "그래야만 한미동맹이 굳건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랑하지도 않는데 70년 전 동맹을 맺었다는 이유로 그것을 계속해야 한다는 것은 미국에 대한 모욕"이라며 "미국(과의) 동맹이 필요하기 때문에 우리는 미국을 선택하는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국무부 대변인실은 이 대사의 발언에 대한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논평요청에 "70년 역사의 한미동맹과 미국과 한국, 역내 전체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한미동맹이 이룩한 모든 것을 매우 자랑스러워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한미 양국은 공유한 가치들에 기초해 동맹이자 친구로 규칙에 기반한 국제사회 질서를 훼손하려는 자들을 비롯해 이 지역에서 새롭게 부상하는 도전들에 맞설 수 있는 한미동맹이 되도록 지속적으로 함께 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