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천연기념물 재두루미·큰고니…주남저수지로 올해 첫 귀환
상태바
멸종위기 천연기념물 재두루미·큰고니…주남저수지로 올해 첫 귀환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10.19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창원시는 19일 세계적 희귀종인 천연기념물 제203호 재두루미 3마리와 제201-2호인 큰고니 10여 마리가 귀환해 올해 처음 주남저수지 갈대섬에서 관찰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관찰된 재두루미와 큰고니는 작년에 비해 2주 정도 빨리 도래한 겨울철새다.
세계적 희귀종 재두루미 모습(창원시 제공)© 뉴스1

(경남=뉴스1) 김대광 기자 = 경남 창원시는 19일 세계적 희귀종인 천연기념물 제203호 재두루미 3마리와 제201-2호인 큰고니 10여 마리가 귀환해 올해 처음 주남저수지 갈대섬에서 관찰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관찰된 재두루미와 큰고니는 작년에 비해 2주 정도 빨리 도래한 겨울철새다.

세계적으로 6000여 마리에 불과한 재두루미는 세계자연보전연맹이 지정한 멸종위기종으로 몇 년 전부터 매년 400~500마리가 주남저수지를 찾아 날아든다. 그리고 큰고니는 매년 2000~3000마리가 주남저수지에서 월동하며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야생생물Ⅱ급으로 보호 관리되고 있다. 

Like Us on Facebook

시 관계자는 “올해에는 겨울철새가 예년보다 1~2주 빠른 10월 중순부터 주남저수지에 도래하기 시작해 현재 5000여 마리 이상의 겨울철새가 활동중에 있다"며 "향후 저수지 수위 조절, 무논 조성, 철새먹이 주기 등을 통해 철새의 안전한 월동과 원활한 먹이활동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