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양원 목사 양손자, 아프리카 한센인들 섬긴다
상태바
손양원 목사 양손자, 아프리카 한센인들 섬긴다
  • 박동현 기자/송경호 기자  
  • 승인 2020.10.30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여수 애양원교회서 파송예배 개최
뒤늦은 순종이지만 남은 인생, 손 목사님과
애양원 가족들의 사랑에 부끄럽지 않도록…
▲25일 파송예배에서 인사를 전하는 안경선 목사.
25일 파송예배에서 인사를 전하는 안경선 목사.

“뒤늦은 순종이지만 남은 인생, 손양원 목사님과 애양원 가족들의 사랑에 부끄럽지 않도록 아름다운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살아가겠다.”

Like Us on Facebook

‘사랑의 원자탄’ 손양원 목사의 양손자 안경선 목사(애국지사 산돌 손양원목사기념관장)가 아프리카 부룬디 선교사로 떠난다. 손 목사가 그랬던 것처럼, 현지 한센인들을 섬기기 위해서다. 올해는 손 목사 순교 70주년이기도 하다.

지난 25일 여수 애양원교회에서 안 목사의 선교사 파송예배가 열렸다. 안 목사는 지난날을 회고하며, 교우들에게 눈물로 그동안의 사랑에 감사를 전했다.

안 목사는 손 목사의 두 아들 동인과 동신을 죽인 공상당원 안재선의 친아들이다. 고등학교 3학년이던 1979년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 직후, 손 목사의 유복자인 손동길 목사가 건넨 책 ‘사랑의 원자탄’을 통해서야 자신의 아버지가 누구인지를 알게 됐다. 아버지는 죽기 전 그에게 목회자가 되라고 유언했다.

안 목사는 이날 인사에서 “2010년 처음 애양원에 왔을 때 하나님의 음성을 듣게 되었다. ‘여호와의 이름으로 내 백성을 위로하라’, 그리고는 ‘손양원 목사의 이름으로 내 백성을 위로하리라’는 말씀도 주셨다”고 했다.

안 목사는 “그 말씀이 어떤 말씀인지 잘 깨닫지 못했는데, 몇 년 뒤 손 목사님의 영화 ‘죽음보다 강한 사랑’, ‘그 사람, 그 사랑, 그 세상’을 하나님이 선물해 주셨다. 2015년도에는 손 목사님의 생가 복원이 이뤄졌고, 2016년 저를 초대 관장으로 보내셨다”고 했다.

그는 “그때부터 브룬디에 1년에 두 차례씩 선교하면서 ‘나도 할아버지처럼 한센인 선교를 하고 있구나’ 하며 만족하며 살았다. 그런데 어느 날 예수님이 ‘손 목사가 부르는 찬송가를 너도 똑같이 부르고 손 목사가 읽었던 성경을 같이 읽고 있는데, 너의 삶이 손 목사와 같느냐’고 물으셨는데,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손 목사님, 토플(도성래) 선교사님, 윌슨(우월순) 선교사님의 하나님이 내 하나님인데, 왜 내 삶 속에는 저들을 사랑한 예수님의 사랑이 없을까, 나는 왜 저렇게 못 사는가(생각했다). 나도 그 사랑 배워, 너무 늦은 나이지만, 너무 늦게 순종했지만, 하나님이 받으신다면 지금이라도 순종하는 마음으로 한센인들의 곁으로 가겠다고 결단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안 목사가 25일 파송예배에서 인사를 전하는 도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안 목사가 25일 파송예배에서 인사를 전하는 도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안 목사는 “올해가 손 목사님 순교 70주년이다. 손 목사님이 ‘두 아들의 믿음의 열매로 천국에 수많은 믿음의 아들딸이 생길 것을 믿고 감사합니다’라고 기도했는데, 그 기도의 열매로 ‘손사랑브릿지’라는 아름다운 단체가 7월에 외교부로부터 허가를 받고, 애양원교회 교우들과 기쁜 마음으로 아름다운 파송예배를 드리게 되어 고맙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는 “제가 이 사랑을 감당할 수 없지만, 손 목사님이 자신은 죽고 애양원 가족들을 향한 사랑으로 일평생을 함께했듯, 저도 그 사랑에 부끄럽지 않도록 아름답게 열매 맺을 수 있도록 남은 삶을 살아가겠다”며 “베풀어 주신 사랑 영원히 잊지 않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