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제재로 화웨이 스마트폰 출하량 23% 급감, 삼성 1위 탈환
상태바
美제재로 화웨이 스마트폰 출하량 23% 급감, 삼성 1위 탈환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10.30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화웨이가 미국의 제재 여파에 스마트폰 출하량이 급감했다고 미 경제매체 CNBC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장조사기관 캐널리스에 따르면 화웨이의 3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5170만대로 2위였다. 미국 제재 여파에 출하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23% 줄었다.
삼성 스마트폰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중국 화웨이가 미국의 제재 여파에 스마트폰 출하량이 급감했다고 미 경제매체 CNBC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장조사기관 캐널리스에 따르면 화웨이의 3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5170만대로 2위였다. 미국 제재 여파에 출하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23% 줄었다.

화웨이의 스마트폰 출하량은 2분기 처음으로 삼성·애플을 앞질렀다가 한 분기 만에 삼성에 다시 정상 자리를 내주게 됐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도 화웨이가 3분기 5090만대를 출하해 작년 같은 기간보다 24% 감소했다고 밝혔다.

화웨이의 점유율 하락에 중국 기업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3분기 18%에서 14% 하락했다. 이는 미국이 중국과의 갈등 국면에서 수차례 화웨이에 제재를 가했기 때문이다. 지난해에는 미국 정부 블랙리스트에 올라 구글 등 미국 기업과의 거래가 막혔고, 지난달 15일엔 화웨이에 대한 반도체 칩 수출이 사실상 금지됐다.

화웨이 제재로 삼성전자와 샤오미가 반사이익을 누렸다. 캐널리스에 따르면 이 기간 삼성의 스마트폰 출하량은 8020만대로 1위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2% 늘었다.

샤오미도 화웨이 제재를 틈타 공격적인 증산에 나섰다. 3분기 샤오미는 4170만대를 출하해 애플(4320만대)을 제치고 출하량 기준 세계 3위로 올라섰다.

이 기간 샤오미가 스마트폰 출하량을 1450만대 늘리는 사이, 화웨이는 1510만대 줄었다. 양사가 가장 치열하게 경쟁을 벌이고 있는 유럽에서는 화웨이 출하량이 25% 감소했고, 샤오미는 88% 성장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