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배송 로봇·3D 라떼아트 체험' 시민들이 함께 한다
상태바
'자율배송 로봇·3D 라떼아트 체험' 시민들이 함께 한다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11.14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먼저, 유통상품데이터와 AR(증강현실)기술을 바탕으로 'ProductScan'이라는 앱(App)을 활용해 스마트폰 카메라로 매대를 스캔하면 행사상품·신상품에 대한 정보와 개별상품의 상세정보를 확인하는 기회를 가졌다. 이어 현재 산업부의 지원에 따라 실증을 진행 중인 자율주행 배송로봇 전시와 함께 배송로봇이 실제 활용되는 동영상을 통해 미래 유통물류의 모습을 간접적으로나마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소비자들이 원하는 사진이나 그림을 프린트한 라떼아트. /뉴스1DB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서울 코엑스 스타필드 밀레니엄플라자에서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행사 중 하나로 미래 신유통기술에 대한 시연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먼저, 유통상품데이터와 AR(증강현실)기술을 바탕으로 'ProductScan'이라는 앱(App)을 활용해 스마트폰 카메라로 매대를 스캔하면 행사상품·신상품에 대한 정보와 개별상품의 상세정보를 확인하는 기회를 가졌다.

이어 현재 산업부의 지원에 따라 실증을 진행 중인 자율주행 배송로봇 전시와 함께 배송로봇이 실제 활용되는 동영상을 통해 미래 유통물류의 모습을 간접적으로나마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배송로봇은 국내 중소기업(트위니) 개발 제품으로 자율주행과 앞선 대상 추종 및 대열주행이 가능한 제품으로 최대 500kg까지 적재가 가능, 물류 자동화를 통한 배송혁신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출시된 라떼아트 3D프린터로 소비자가 원하는 사진, 그림 등을 표면에 프린트한 커피와 수제맥주 제조기를 통해 즉석에서 만들어진 맥주를 시음하는 체험기회를 가졌다.

라떼아트 3D프린터의 경우, 기존에는 식용색소를 커피에 활용할 수 없어 시장출시에 애로가 있었으나 규제샌드박스로 커피에 식용색소 활용이 가능해져 시장에 출시할 수 있었다.

가정용 수제맥주 제조기기는 시음행사를 위해 주류제조 면허가 필요해 판촉진행이 어려웠는데 '주세법'상 '시험제조면허'에 대한 '임시허가'를 승인, 시음행사를 통한 제품판촉이 가능해졌다.

장영진 산업부 산업혁신성장실장(직무대리)은 이날 행사에 참여해 시민들과 시연, 시음하는 체험을 같이하면서 "온라인·비대면 트렌드에 맞춰 새로운 유통기술을 적용한 제품이 빠르게 시장에 출시·상용화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