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3등 나온 가덕도를 바로 할 순 없어…당론 쉽지 않다"
상태바
주호영 "3등 나온 가덕도를 바로 할 순 없어…당론 쉽지 않다"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11.19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은 자신들(민주당)이 만든 법으로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가 가동되고 있다"며 "그것도 안 하려 하고, 우리 거부권(무력화)을 자체 심사하려는 오만함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0.11.19/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유경선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9일 "(공수처장 후보가) 모두 부적격하면 새로운 사람을 찾아서 논의하면 된다"며 "더불어민주당이 폭거를 한다면 우리도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막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은 자신들(민주당)이 만든 법으로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가 가동되고 있다"며 "그것도 안 하려 하고, 우리 거부권(무력화)을 자체 심사하려는 오만함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추천한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을 교체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23일 예정된 박병석 국회의장,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의 회동에서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의 교체를 논의할 계획이냐는 질문에 "추천위원은 다 나와 있지 않는가. (공수처장 후보를) 공모해서 자격이 없으면 다시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야당의 비토권과 관련해서는 "거부권은 우리가 요구한 것도 아니고 자기들이 수차례 거부권이 있다고 했다"며 "대통령도 거부권이 있어서 국민의힘이 동의하지 않으면 처장을 뽑을 수 없다고까지 했는데 총선에서 의석을 많이 얻었다고 모든 일을 멋대로 하는 것이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소속 부산 지역 의원들이 '부산가덕도신공항 특별법안'을 발의하려는 것에 대해서는 "우선 김해신공항 확장을 번복하게 된 과정부터 제대로 따져야 하고, 이후 장소를 정해야지 3등이 나온 가덕도를 바로 해서는 안 된다는 것으로 논의하고 있다"며 "당론은 정해지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