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의장 중재에도…김태년 "공수처법 개정 착수" 주호영 "개탄스럽다"
상태바
朴의장 중재에도…김태년 "공수처법 개정 착수" 주호영 "개탄스럽다"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0.11.19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당의 비토권과 관련해서는 "거부권은 우리가 요구한 것도 아니고 자기들이 수차례 거부권이 있다고 했다"며 "대통령도 거부권이 있어서 국민의힘이 동의하지 않으면 처장을 뽑을 수 없다고까지 했는데 총선에서 의석을 많이 얻었다고 모든 일을 멋대로 하는 것이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0.11.19/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유경선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이 19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 추천 무산을 두고 여야 원내대표와 각각 만나 조율에 나섰지만 여야의 이견차만 확인했다.

박 의장은 이날 오후 의장집무실에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차례로 만나 공수처 관련 협의를 촉구했다.

박 의장은 이날 본회의 모두발언에서도 공수처장(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후보 관련 "지금이라도 여야 지도부가 진지하게 국민 여망에 부응하는 결론을 내주길 협의해주길 촉구한다"고 여야 협의를 당부했다.

김 원내대표는 박 의장과 단독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나 "당은 본격적으로 공수처장을 합리적으로 추천할 수 있는 법 개정에 착수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야당도 합리적으로 추천된 분들 중에 공수처장 추천할 생각이 있거나 협조할 생각이 있으면 협의를 해보는데 그럴 생각이 없으면 협의해도 마찬가지다. 계속 시간만 끌게 되는 것"이라며 "국민들도 바라지 않을 것. 지겨워할 것이다"라고 법 개정 의사를 다시 확인했다.

또 김 원내대표는 야당이 '경제3법' 등에 대한 법안 처리에 거부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선 "보이콧하면 매우 어리석은 짓"이라며 "스스로 국민과 점점 멀어져가는 길을 택하는 것이기 때문에 선택은 야당이 하겠지만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고 내다봤다.

반면 주 원내대표는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의 교체를 논의할 계획이냐'는 기자들의 물음에 "추천위원은 다 나와 있지 않는가. (공수처장 후보를) 공모해서 자격이 없으면 다시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야당의 비토권과 관련해서는 "거부권은 우리가 요구한 것도 아니고 자기들이 수차례 거부권이 있다고 했다"며 "대통령도 거부권이 있어서 국민의힘이 동의하지 않으면 처장을 뽑을 수 없다고까지 했는데 총선에서 의석을 많이 얻었다고 모든 일을 멋대로 하는 것이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