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 탈북민 “北, 코로나19 제한 명령 위반 시 처형”
상태바
고위 탈북민 “北, 코로나19 제한 명령 위반 시 처형”
  • 박동현 기자/강혜진 기자 
  • 승인 2020.12.10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美가 최고존엄 해치려는 바이러스” 선동
그는 “당시 제 동료들과 지인들이 대공포 기관총으로 끔찍하게 처형당했고, 제 아이들의 친구들도 악명 높은 정치범수용소로 끌려갔다”며 “많은 사람들이 1년 내내 사형을 당했고, 매일같이 사형 집행에 대한 끔찍한 소식이 퍼졌다”고 했다.
▲북한 김일성·김정일 동상 앞에서 참배하는 주민들. ⓒPixabay
▲북한 김일성·김정일 동상 앞에서 참배하는 주민들. ⓒPixabay

고위급 탈북인이 “북한 정권은 주민들에게 ‘미국이 최고존엄인 김정은을 해치기 위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확산시키려는 계획을 갖고 있다’고 선동하며, 집합 제한 명령을 위반하는 자들을 잔인하게 처형하고 있다”고 밝혔다.

Like Us on Facebook

8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최근 디펜스포럼재단(Defense Forum Foundation)이 개최한 웨비나에 참석한 한 고위 탈북인은 내부 소식통을 인용, “북한 당국의 코로나19 격리는 전적으로 김정은을 안전하게 지키는 데 집중한다”고 밝혔다.

거의 30년간 故 김정일의 경제 자문 역할을 했던 리종호는 “북한 정권은 주민들에게 ‘미국, 한국과 같은 외부의 적들이 최고존엄을 해치기 위해 바이러스 확산 계획을 세웠다’고 알리고 있다”며 “김정은 정권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 비상적 방역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도 이러한 이유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긴 국경을 따라 2km의 완충 지대를 만들어놓고 모든 국경을 차단하고, 입국하는 외부인이나 밀수 활동을 엄격히 단속했다고. 그는 “그들은 심지어 코로나 바이러스 격리 명령을 지키지 않은 이들을 잔인하게 처형했다”며 “북한 당국은 코로나 바이러스와 최고 존엄인 김정은의 안전을 연관 지어서 중국, 한국, 미국에서 바이러스가 완전히 제거될 때까지 모든 것을 계속 차단할 수 있다”고 했다.

또 김정은이 병을 앓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김정은은 현재 북한 주민들을 다스리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도 했다

김정은 국방위원장은 지난 10월 노동당 창건 75주년 기념 군사 퍼레이드에서 “북한에서 악성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이 없다”며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해로운 전염병으로부터 우리 국민을 모두 지켰다는 사실은 당의 당연한 의무이자 성공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인권 운동가들은 북한에서 코로나19 감염자들이 식량, 물, 의약품이 부족한 ‘격리 캠프’에 배치되어 기아 혹은 사망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그는 “당시 제 동료들과 지인들이 대공포 기관총으로 끔찍하게 처형당했고, 제 아이들의 친구들도 악명 높은 정치범수용소로 끌려갔다”며 “많은 사람들이 1년 내내 사형을 당했고, 매일같이 사형 집행에 대한 끔찍한 소식이 퍼졌다”고 했다.

리영호는 자신의 가족이 정권의 다음 목표가 될 수 있다고 우려하며 “북한에서 더 이상 희망을 볼 수 없었고, 북한 주민들의 자유와 인권을 위해 무언가를 하기로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웨비나에서 그는 북한의 공산주의 독재 체제를 종교에 비유하면서 “주민들을 김정은에게 경배하고 숭배하도록 만들어, 김정은 자신이 절대 권력을 누리게 한다”며 “북한은 외부의 도움으로 변화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북한을 향한 제재는 김정은 정권이 비핵화를 완료하고 인권 문제를 해결하도록 압박을 가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며 “북한은 지난 수십 년 동안 지속적으로 핵무기를 개발해 미국과 다른 계 지도자들을 속였다. 그러나 미국의 대북은 정책은 새로운 행정부마다 바뀌었다. 따라서 차기 정부는 김정은 정권이 비핵화를 완료할 때까지 대북 제재 강화 정책을 계속 유지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대북 정책을 계속 강화해나간다면, 김정은 정권은 결국 소련처럼 핵무기와 함께 무너지거나 비핵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출처 :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3658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