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배하는 미국인, 정신 건강 가장 양호… 억대 연봉자보다 좋아
상태바
예배하는 미국인, 정신 건강 가장 양호… 억대 연봉자보다 좋아
  • 박동현 기자/뉴욕=김유진 기자  
  • 승인 2020.12.16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른 그룹들과 달리 지난해보다 오히려 개선돼, 미국 갤럽 여론조사에 따르면, 2020년 미국인 중에서 정신 건강이 악화되지 않은 유일한 그룹은 ‘정기적으로 교회 예배에 참석한 사람들’이었다고 크리스천포스트가 최근 보도했다.
2001년부터 매년 실시한 갤럽의 ‘11월 건강 및 의료 조사’ 결과를 보면, 자신의 정신 건강을 ‘우수함(excellent)’으로 분류한 미국인은 34%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이는 ‘좋음(good)’이라 밝힌 응답자를 포함하면 76%로, 이 역시도 최저로 감소했다.
▲마스크를 쓰고 예배드리는 미국 기독교인들. ⓒFellowship Church
마스크를 쓰고 예배드리는 미국 기독교인들. ⓒFellowship Church

미국 갤럽 여론조사에 따르면, 2020년 미국인 중에서 정신 건강이 악화되지 않은 유일한 그룹은 ‘정기적으로 교회 예배에 참석한 사람들’이었다고 크리스천포스트가 최근 보도했다.

Like Us on Facebook

2001년부터 매년 실시한 갤럽의 ‘11월 건강 및 의료 조사’ 결과를 보면, 자신의 정신 건강을 ‘우수함(excellent)’으로 분류한 미국인은 34%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이는 ‘좋음(good)’이라 밝힌 응답자를 포함하면 76%로, 이 역시도 최저로 감소했다.

반면 매주 종교 예배에 참석하는 미국인 중 46%는 자신의 정신 건강을 ‘우수함’으로 분류했으며, 이는 2019년에 비해 4%나 증가한 수치다.

매주 예배에 참석한 미국인들은 올해 모든 집단을 통틀어 정신건강이 가장 우수한 그룹 1위를 차지했다. 이어 2위는 연간 10만 달러(약 1억 1천만 원) 이상을 벌어들인 미국인들로, 총 45%가 자신의 정신 건강이 우수하다고 답했다.

2019년 조사에서 자신의 정신 건강을 우수하다고 답한 그룹 중 ‘교회 예배를 자주 참석하는 미국인’과 ‘거의 또는 아예 예배를 가지 않는 미국인’의 비율은 차이가 없었다. 이는 올해 코로나 팬데믹을 기점으로 크게 변화된 지표다.

올해에 정신 건강이 우수한 그룹에서 ‘매주 또는 매월 예배에 참석하는’ 비율은 예배 제한 등으로 작년에 비해 12%가 줄었으며, ‘거의 또는 아예 예배를 가지 않는’ 응답자도 13% 감소했다.

지난 1년간 대부분 그룹에서 정신 건강은 감소했으며, 그 중에서 ‘공화당원’과 ‘연간 4만 달러 이상을 버는 미국인’ 그룹은 각각 15%, 12%로 가장 크게 떨어졌다. 노인과 백인, 여성, 미혼자 중에서 자신의 정신 건강이 우수하다고 답한 비율도 작년에 비해 10% 감소했다.

갤럽 조사는 정신 건강 하락의 원인으로 코로나 바이러스를 꼽았지만, 대선 결과와 인종 간 관계도 반영된다고 결론지었다.

이번 결과는 올해 11월 5일부터 19일까지 50개 주 전체와 워싱턴 D. C.에 거주하는 미국 성인 1,01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 조사를 토대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