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진 폭행' 혐의 박상학 측 첫 재판서 "정당방위" 주장
상태바
'취재진 폭행' 혐의 박상학 측 첫 재판서 "정당방위" 주장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1.11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대표 측 변호인은 "SBS 취재진이 사전 허락없이 늦은 시간 비밀번호가 있는 아파트에 몰래 들어와 본인과 가족 생명의 위협을 받고 있던 피고인이 굉장히 화가 났다"며 "피해자들을 쫓아내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라서 정당방위로 볼 수 있다는 게 저희 입장"이라고 밝혔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송파구 동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상해·특수상해·특수공무집행방해·총포화약법 위반 등 4개 혐의 재판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언성을 높이고 있다. 2021.1.1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이상학 기자,원태성 기자 = 자택에 찾아온 방송사 취재진을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측이 첫 공판에서 혐의를 대부분 인정하면서도 정당방위라는 취지의 진술을 내놨다.

서울동부지법 형사1단독 권덕진 부장판사는 11일 상해·특수상해·특수공무집행방해·총포화약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박 대표의 첫 공판기일을 열었다.

박 대표 측 변호인은 "SBS 취재진이 사전 허락없이 늦은 시간 비밀번호가 있는 아파트에 몰래 들어와 본인과 가족 생명의 위협을 받고 있던 피고인이 굉장히 화가 났다"며 "피해자들을 쫓아내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라서 정당방위로 볼 수 있다는 게 저희 입장"이라고 밝혔다.

자신의 신변을 보호하던 경찰에게 가스총을 분사한 혐의와 관련해서는 "하늘에 대고 쐈다"고 설명했다. 변호인은 "신변 보호하는 경찰들이 임무를 소홀히 해서 피고인의 주소를 알려준 것 아니냐고 생각했다"며 "화가나서 꾸짖는 상황에서 하늘에 대고 쐈다"고 강조했다.

박 대표의 다음 공판은 오는 3월22일 진행될 예정이다. 박 대표는 지난해 6월23일 오후 9시쯤 서울 송파구 자택에 찾아온 SBS 취재진에게 항의하며 벽돌을 던지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또 자신의 신변을 보호하던 경찰이 이를 말리자 가스총을 분사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7월31일 박 대표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보완수사가 필요하다며 기각해 불구속 상태로 수사를 이어왔다. 이후 경찰은 지난 9월 박 대표를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