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해경선, 제주 남쪽 해상서 대치…한일관계 또다른 악재
상태바
한일 해경선, 제주 남쪽 해상서 대치…한일관계 또다른 악재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1.12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해경선은 오전과 오후로 나뉘어 모두 2척이 해당 해역에 출동했고, 일본 해상보안청 측량선와 11시간가량 대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측량선 '쇼요'가 한국 해경선으로부터 "한국 해역에서 과학적 조사를 하려면 한국 정부의 사전 동의가 필요하다"는 무선 연락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지난 11일부터 제주 남쪽 해상에 일본 해상보안청 측량선 쇼요(昭洋)가 해양 조사를 진행하면서 한국 해경 함정과 대치했다. 해당 수역은 1999년 '신한일어업협정'을 통해 설정된 한일 중간수역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12일 제주 남쪽 해상에서 해경과 대치 중인 측량선 쇼요(昭洋) 모습.(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2021.1.12/뉴스1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한일 양국의 해상보안당국 선박이 제주 남쪽 해상에서 11시간 넘게 대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위안부 배상 판결로 한결 얼어붙은 한일관계에 또 다른 악재가 더해졌다는 평가다.

12일 일본 NHK·TBS 방송 등에 따르면 한국 해양경찰청 선박이 11일 오전 3시25분쯤 나가사키현 고토열도 메시마 서쪽 약 140㎞ 거리 해상에서 해양조사 활동 중이던 보안청 측량선 '쇼요'를 상대로 조사 중단을 요구했다.

한국 해경선은 오전과 오후로 나뉘어 모두 2척이 해당 해역에 출동했고, 일본 해상보안청 측량선와 11시간가량 대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측량선 '쇼요'가 한국 해경선으로부터 "한국 해역에서 과학적 조사를 하려면 한국 정부의 사전 동의가 필요하다"는 무선 연락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번에 양국 해경 선박이 대치를 벌인 곳은 한·일 중간수역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8월에도 이 수역에 보낸 자국 측량선이 한국 해경선으로부터 '조사 중단'을 요구받자 외교경로를 통해 "한국의 요구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항의한 적이 있다. 그러나 한일 양국은 이날 해당 수역이 자국 배타적경제수역(EEZ)이라는 입장이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국제법 및 관련 법령에 따라 우리 정부의 관할수역에서 정당한 법 집행 활동을 상시적으로 수행하고 있다"며 "관계기관에 따르면 일본 측 선박의 조사활동 수행 위치는 우리 측 EEZ에 해당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일본이 외교경로를 통해 항의해온 것은 사실이나, 일본 측에 (해당 수역이) 우리 관할 수역이고 정당한 활동을 하고 있었다는 것을 밝히면서 우리 측 동의를 사전에 받지 않은 일본 측 해양조사는 즉각 중단돼야한다고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 정부 대변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국측에 항의했다"며 "외교경로를 통해 '(측량선) 조사는 우리(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이뤄진 만큼 한국 측의 조사 중단 요구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