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프랑스 "트럼프 트위터 영구퇴출 반대"
상태바
독일·프랑스 "트럼프 트위터 영구퇴출 반대"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1.12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과 프랑스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소셜미디어(SNS) 영구 퇴출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11일(현지시간)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트위터나 페이스북 같은 민간 업체가 언론의 자유를 제한할 수 없다고 보고 있다.
트위터 로고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독일과 프랑스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소셜미디어(SNS) 영구 퇴출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11일(현지시간)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트위터나 페이스북 같은 민간 업체가 언론의 자유를 제한할 수 없다고 보고 있다.

슈테펜 자이베르트 독일 총리실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메르켈 총리는 선출된 대통령의 SNS 계정을 영구 폐쇄하는 데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언론의 자유는 법률적인 틀 안에서 제한될 수 있지만 기업의 결정으로 그리돼선 안 된다"고 설명했다.

프랑스도 의견을 같이한다. 클레망 본 프랑스 외교부 유럽담당 국무장관은 민간기업이 트럼프 대통령의 SNS 계정을 퇴출한 것에 대해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본 장관은 "그런 결정은 기업의 최고경영자(CEO)가 아닌 국민이 결정해야 하는 것이다. 대형 온라인 플랫폼에 대한 공공 규정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두 나라의 이런 입장은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미국 기술업체의 영향력에 대한 견제 심리가 깔려 있다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트위터는 지난 주 트럼프 대통령의 게시물이 폭력을 선동한다고 판단해 그의 계정을 영구 폐쇄했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계정에 접근할 수 없도록 조치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