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출신 영국시민 박지헌 씨, 英 지방선거 출마… 사상 처음
상태바
탈북민출신 영국시민 박지헌 씨, 英 지방선거 출마… 사상 처음
  • 박동현 기자/강혜진 기자  
  • 승인 2021.01.12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에서 북한인권운동가로 활동 중인 탈북민 박지현(52) 씨가 오는 5월 영국 지방선거에 구의원 후보로 출마한다고 미국의소리(VOA)가 최근 보도했다. 박 씨는 지난 8일 VOA와의 인터뷰에서 “작년 거주지인 맨체스터 수도권 도시 베리(Bury)내 보수당 구역(Ward) 의원 후보로 지원한 뒤, 인터뷰를 거쳐 최근 홀리루드(Holyrood) 지역 구의원 후보로 최종 선정돼 선거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탈북민 박지헌 씨. ⓒ영국 보수당 웹사이트
탈북민 박지헌 씨. ⓒ영국 보수당 웹사이트

유럽에서 북한인권운동가로 활동 중인 탈북민 박지현(52) 씨가 오는 5월 영국 지방선거에 구의원 후보로 출마한다고 미국의소리(VOA)가 최근 보도했다. 

Like Us on Facebook

박 씨는 지난 8일 VOA와의 인터뷰에서 “작년 거주지인 맨체스터 수도권 도시 베리(Bury)내 보수당 구역(Ward) 의원 후보로 지원한 뒤, 인터뷰를 거쳐 최근 홀리루드(Holyrood) 지역 구의원 후보로 최종 선정돼 선거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VOA에 따르면, 북한을 탈출해 자유 세계에 정착한 탈북민이, 한국이 아닌 다른 나라의 선거에 후보로 출마한 것은 이번이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박 씨는 ‘고난의 행군’ 때인 1998년 북한을 탈출해 중국에서 인신매매와 강제북송 등 어려움을 겪은 끝에, 지난 2008년 영국에서 '망명 지위'를 얻어 정착한 뒤 영국 시민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그녀는 탈북여성들과 아동들의 인권보호활동을 하는 ‘징검다리’ 대표로 활동하며 탈북난민을 위한 주민센터를 공동 설립했다. 또 유럽 국가들을 방문해 활발한 북한인권운동을 펼쳐왔다. 

박 씨는 이 같은 활동을 인정 받아 영국의 ‘2018 아시아 여성상’ 대상, 2020년 국제앰네스티가 신설한 ‘브레이브 어워드’(Brave Award) 등을 수상했다.

박 씨는 VOA와의 인터뷰에서 “구의원에 당선될 경우, 영국 정착 초기 영국인들로부터 받은 사랑을 지역 주민들과 나누며 교육 등 지역 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싶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