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욱 목사 꽃으로 마음나누기
상태바
김종욱 목사 꽃으로 마음나누기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1.13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을 사서 주느니 맛있는 음식 사먹는게 나을거라는 마음이 있는 것도 사실 입니다. 그러나 반대로 여자분들은 꽃을 좋아합니다. 가장 좋아하는 꽃은 남편이나 애인이 사다주는 꽃이라 합니다.
저는 두 다발을 사서 하나는 제 아내에게, 하나는 저희 집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서 사무실을 갖고 있는 교인에게 선물로 드렸습니다. 제 아내 왈 "여보 참 잘했어요 역시"~ 모처럼 뿌듯 하네요.
후리지아 꽃

아침에 페북을 열었더니 페친이신 화원 대표의 글이 올라와 있었습니다. 그분이 페북에 올린 글을 보면 아주 정갈하고 맛깔스런 한정식을 먹는 기분이 듭니다. 

Like Us on Facebook

오늘은 후리지아꽃를 새벽시장가서 많이 가져다 판매를 하는데 가까운 곳은 배달도 해준다고 하셨습니다. 저는 점심을 먹고 화원을 찾아갔습니다. 

"이안" 화원이름이 참 예뻣습니다. 이안 이란 많은 의미가 내포되어 있습니다. "이안에서 꽃을 보며 행복을"
제가 이렇게 의미를 붙여 보았습니다. 페북에서만 뵙다가 직접 만남은 처음 입니다. 사장님께서 제가 직접 와 주셨다고 너무나 반겨주셨습니다.

그리고 요즘 화원의 경영이 어려움 등을 말씀 하시는데, 마음이 아팠습니다. 놀랍게도 '이안 화원'에서 일하시는 분들이 모두 연세가 지긋하신 장로님, 권사님 집사님 등 모두 교인이고, 노인 일자리 창출에 모범을 보이셨습니다. 

이런 곳이 잘 되야 하는데, 가장 성수기인 졸업 시즌 이지만, 팔리지 않는 꽃을 보며 시름은 깊어만 갑니다.
후리지아 두다발을 사가지고 나오려는데 기도를 요청하셔서 간절히 기도해 드렸습니다. 사실 저도 꽃을 잘 안 삽니다 남자분들은 거의 그럴 것 입니다.

꽃을 사서 주느니 맛있는 음식 사먹는게 나을거라는 마음이 있는 것도 사실 입니다. 그러나 반대로 여자분들은 꽃을 좋아합니다. 가장 좋아하는 꽃은 남편이나 애인이 사다주는 꽃이라 합니다.

저는 두 다발을 사서 하나는 제 아내에게, 하나는 저희 집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서 사무실을 갖고 있는 교인에게 선물로 드렸습니다. 제 아내 왈 "여보 참 잘했어요 역시"~ 모처럼 뿌듯 하네요.

그나저나 새해가 되었어도 코로나는 기승 이고 삶은 더욱 팍팍하고 뭔가 새로운 돌파구가 있어야 하는데 잘 보이지 않습니다. 오늘은 퇴근길에 후리지아 한다발 사가지고 들어 가시는 것이 어떨지요? 기분도 좋아지고 화훼농가나 화원도 도울수 있고 나의 작은 관심과 사랑이 세상을 밝게 만듭니다.

나때문에 세상이 살맛나면 참 좋겠습니다~

출처 : 기자의 페이스북 친구 김종욱 목사 페이스북에서 옮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