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33개 교회, ‘예배 금지’ 차별반대 행정소송 접수
상태바
대전 33개 교회, ‘예배 금지’ 차별반대 행정소송 접수
  • 박동현 기자/대전=송경호 기자
  • 승인 2021.01.13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철민 대전성시화본부장 “정부 명령, 종교 자유에 대한 침해”
▲예자연과 대전 교계 관계자들이 대전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전=송경호 기자
▲예자연과 대전 교계 관계자들이 대전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전=송경호 기자

대전 지역에서도 33개 교회가 정부의 ‘대면예배 금지’ 명령에 대한 행정소송을 접수했다. 소송에 참여하는 교회들은 13일 오전 대전지방법원 앞에서 ‘예배 회복을 위한 자유시민연대’(공동대표 김진홍 목사/김승규 장로, 이하 예자연) 주최로 기자회견을 갖고 입장을 표명했다.

Like Us on Facebook

먼저 김철민 대전성시화운동본부장은 “예배의 자유를 달라고 행정소송을 한다는 것이 정말 서글프고 통탄할 일”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 목사는 “(예배 금지 이유는) 교회에서 확진자가 많이 나와서 그렇다고 하는데, 교회적으로 좀 더 방역 못한 책임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러나 그 성도들도 다른 곳에 다니면서 감염된 것인데, 전부 교회를 진앙지로 몰고 있다”고 했다.

그는 “교회 자체를 닫고 예배를 드리지 못하게 하는 것은 종교 자유에 대한 반역”이라며 “우리는 정부를 존중하고 위정자들을 위해 기도하지만, 명령을 내리면서 교회를 조종하려는 듯한 행위는 묵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특혜를 받겠다는 것이 아니”라며 “방역수칙을 다 지키면서 하는 것을 왜 막느냐. 그 부분을 정확히 고쳐 달라”고 했다.

예자연 실행위원 박경배 목사(송촌장로교회 담임)는 “생명보다 귀한 예배를 지키는 데 있어서 전 성도가 일어나야 한다”며 “교회마저 잠잠하면 누가 나라를 지키겠느냐”고 독려했다. 이 외에도 예닮교회 안천일 목사, 평강교회 이성룡 목사, 대전광역시장로연합회 오정탁 회장 등이 각각 발언했다.

한편 예자연은 이번 소송을 진행하면서 나타난 현상에 대해 “방역수칙이 통일되지 못하고 지역별로 차이가 있다”며 “이는 동일한 법으로 더 엄격하게 하면서 차별적으로 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서울 지역에 (행정소송) 참가한 교회들을 대상으로 방역수칙 위반 여부 등 점검을 강화화고 있는 것도 나타났다”며 “서울시의 교회 탄압정책은 지나치다 못해 노골적임이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출처 :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3754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