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수입세탁기 세이프가드 연장…한국 영향 제한적
상태바
트럼프, 수입세탁기 세이프가드 연장…한국 영향 제한적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1.15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정부는 세이프가드를 발동해 수입산 가정용 세탁기에 대해서는 TRQ(저율관세할당) 기준을 120만대로 설정하고, 첫해에는 120만대 이하 물량에 대해선 20%, 이를 초과하는 물량에는 50%의 관세를 부과하도록 했다. 2년차에는 각각 18%와 45%, 3년차에는 16%와 40%의 관세율을 적용키로 했다. 당시 세이프가드의 효력은 2018년 2월7일부터 3년으로, 곧 종료를 앞두고 있었다.
미국 정부가 삼성·LG 등 외국산 세탁기와 태양광패널에 대해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조치)를 발동해 국내 수출 업체에 비상이 걸렸다. 2018.1.2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자국 세탁기 제조사를 보호하기 위한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조치)를 연장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앞서 지난 2018년 1월 미국 내 세탁기 제조사의 판매량을 촉진하기 위해 삼성·LG 등 외국에서 수입하는 가정용 세탁기에 대한 세이프가드를 발동했다. 이번 연장 조치는 세탁기와 세탁기 부품에 대한 관세율 쿼터 연장을 위한 것으로, 2년간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미 정부는 세이프가드를 발동해 수입산 가정용 세탁기에 대해서는 TRQ(저율관세할당) 기준을 120만대로 설정하고, 첫해에는 120만대 이하 물량에 대해선 20%, 이를 초과하는 물량에는 50%의 관세를 부과하도록 했다.

Like Us on Facebook

2년차에는 각각 18%와 45%, 3년차에는 16%와 40%의 관세율을 적용키로 했다. 당시 세이프가드의 효력은 2018년 2월7일부터 3년으로, 곧 종료를 앞두고 있었다.

그러나 미국 세탁기 업체인 월풀은 올해 2월 만료를 앞두고 미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세이프가드를 연장해달라"고 촉구했다. 미 정부가 이 같은 요청을 받아들여 연장을 결정한 것이다. 다만 세이프가드가 연장되더라도 삼성과 LG 등 한국 기업의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관측이다.

삼성과 LG는 세이프가드 발동 후 각각 미국의 사우스캐롤라이나와 테네시 주에 세탁기 생산 공장을 지어 미국 내수의 상당 부분을 미국에서 생산하고 있다. 이에 현재도 세이프가드로 인한 타격은 거의 없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