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아시아 담당 국장에 '한국통' 에드 케이건 기용
상태바
백악관 아시아 담당 국장에 '한국통' 에드 케이건 기용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1.26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동아시아 정책을 담당할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실무진에 한국통 인사들을 기용했다. 25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에드 케이건 전 국무부 한국과장이 백악관 NSC 동아시아∙오세아니아 담당 국장에 발탁됐다.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동아시아 정책을 담당할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실무진에 한국통 인사들을 기용했다. 

Like Us on Facebook

25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에드 케이건 전 국무부 한국과장이 백악관 NSC 동아시아∙오세아니아 담당 국장에 발탁됐다.

한국과장을 역임하면서 한반도 문제에도 정통한 케이건 국장은 향후 커트 캠벨 NSC 인도-태평양 조정관에게 직보하게 된다. 대북 압박을 강하게 주장해온 로라 로젠버거 전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고문도 NSC의 중국담당 선임국장으로 임명됐다.

로젠버거 국장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국무부 한국담당관과 NSC 한국·중국담당관을 지낸 인물이다. 2016년 대선 당시엔 북핵이 미국에 직접적인 위협이 되도록 허용해선 안 된다며 대북 제재 강화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