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北에 '1969년 KAL 납치' 등 정보공개 요청
상태바
유엔, 北에 '1969년 KAL 납치' 등 정보공개 요청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2.13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이 북한 당국을 상대로 1969년 대한항공(KAL) 여객기 납치 등 강제실종 사건 피해자 12명에 대한 정보 제공을 요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13일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산하 '강제적·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실무그룹'(WGEID)가 최근 공개한 제122차 정례회의(작년 9월 개최) 결과 보고서에 이 같은 내용이 담겼다.
북한 인공기. 2017.2.20/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유엔이 북한 당국을 상대로 1969년 대한항공(KAL) 여객기 납치 등 강제실종 사건 피해자 12명에 대한 정보 제공을 요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13일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산하 '강제적·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실무그룹'(WGEID)가 최근 공개한 제122차 정례회의(작년 9월 개최) 결과 보고서에 이 같은 내용이 담겼다.

WGEID는 보고서에서 "1969년 12월11일 대한항공 YS-11 여객기가 북한 공작원에 공중 납치된 뒤 승객 장기영씨와 승무원 정경숙씨가 납북된 것으로 의심된다"며 이들에 관한 정보 공개를 북한 측에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사건 당시 KAL 여객기는 강원도 강릉을 출발해 서울로 향하다 납북돼 함경남도 선덕비행장에 내렸다. 우리 치안당국은 여객기를 납치한 범인이 북한의 '고정 간첩' 조창희라고 발표했었다.

북한 당국은 당초 KAL기 조종사들이 '자진 입북'했다고 주장했었으나, 이후 국제사회의 비난이 커지자 승객과 승무원 50명 가운데 39명을 이듬해 2월 판문점을 통해 남한으로 돌려보냈다.

Like Us on Facebook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산하 '강제적·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실무그룹'(WGEID)이 최근 공개한 제122차 정례회의(작년 9월 개최) 결과 보고서에서 북한 당국에 1969년 대한항공(KAL) 여객기 납치 등 강제실종 사건 피해자 12명에 대한 정보 제공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WGEID 보고서 캡처) © 뉴스

그러나 당시 여객기를 타고 있던 승객 7명과 승무원 4명 등 다른 11명의 송환은 아직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WGEID는 이들 KAL기 납북 피해자 외에도 김경수(1965년 11월 명덕호), 이상원(1968년 5월 성은호), 이기하·민기식(1975년 8월 천왕호)씨 등 납북 어부 8명에 대해서도 북한 측에 정보 제공을 요청했다.

VOA는 "1980년 설립된 WGEID는 실종사건 피해자 가족이나 민간단체가 제기한 실종사건에 대해 납치 의심국가가 조사토록 요청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북한 당국은 작년 6월23일자로 실무그룹과 유엔 인권 전문가들이 보낸 '납북 피해자 송환 촉구' 서한에 대해 "고려할 가치가 없다"는 답변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WGEID는 보고서에서 "북한의 납치사건 관련 협조가 부족한 데 대해 심각히 우려한다"며 "실종자들의 행방·소재 파악을 위해 실무그룹이 조사를 진행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