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사람을 전도한 '라비 재커라이어스' 어떻게 그런 의도적 죄를?
상태바
많은 사람을 전도한 '라비 재커라이어스' 어떻게 그런 의도적 죄를?
  • 박동현 기자/강혜진 기자
  • 승인 2021.02.18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클 브라운 박사, 라비 재커라이어스 스캔들 관련 칼럼.
사사기 16장을 읽으며 나는 속까지 흔들렸다. 하나님께서 초자연적인 능력으로 이스라엘을 원수에게 건져내기 위해 기르신 삼손이 블레셋 창기와 동침했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이것은 성적인 죄일 뿐 아니라 이스라엘의 대적과 저지른 죄이기 때문에 특히 극악무도한 행위였다.
故 라비 재커라이어스 박사. ⓒ크리스천투데이 DB
故 라비 재커라이어스 박사. ⓒ크리스천투데이 DB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의 객원 칼럼니스트인 마이클 브라운(Michael Brown) 박사는 최근 ‘라비 재커라이어스 스캔들에 어떻게 반응해야 하는가?’(How should we respond to the Ravi Zacharias scandal?)라는 제목의 칼럼을 소개했다. 다음은 그 내용이다.

Like Us on Facebook

라비 재커라이어스의 사생활에 대한 충격적이고 비극적인 소식이 전해진 후, 우리 사역 학교 졸업생이자 남편과 오랫동안 선교 활동을 해 온 한 여성이 편지를 보내왔다. “라비 스캔들에 관해 뭔가 쓸 계획이 있으신가요? 이번 일이 성도들을 혼란의 소용돌이로 몰아넣고 있음을 알고 있어요.”

그녀는 “사람들은 ‘그렇게 영적인 말을 하고 많은 이들을 예수님께 인도한 사람이 어떻게 그렇게 의도적으로 죄악에 깊이 관여할 수 있는가?’라고 말해요. 그런 영향력을 가진 인물에게 이러한 일이 발생할 때, 사람들을 의혹의 소용돌이 속으로 몰아넣습니다”라고 말한다.

다른 많은 사람들도 똑같은 질문을 한다. 우리는 어떻게 대응해야 하나?

1) 이중 생활은 누구나 할 수 있다.

여러 해 동안, 교육부 지도자들과 학생들에게 이중 생활을 배우는 것은 너무 쉽다고 말해 왔다. 그리고 어느 정도 수준에서 우리 모두는 이를 구분하는 방법을 배운다.

여러분이 파산 위기에 처한, 어려운 재정 상황에 놓인 초등학교 교사라고 가정해 보자. 여러분이 아이들을 가르칠 때를 제외하고 삶의 깨어 있는 모든 순간에 이것이 여러분의 관심사이다. 그러나 여러분은 웃는 얼굴을 하고 아이들에게 교훈을 주고, 세상에는 관심이 없는 것처럼 행동한다.

심지어 부모들도 자녀들이 자신의 두려움이나 분노, 혹은 다른 부정적인 감정을 읽는 것을 원치 않는다. 우린 어떤 수준에서 연기하는 법을 배운다. 슬프게도 그것은 복음을 전하는 목회자들에게도 마찬가지다. 우리는 처음엔 고상한 방법으로 연기하는 것을 배운다.

여러분이 교회 목사인데, 주일 설교 직전 옛 친구의 자살 소식을 전해 듣게 되었다고 해 보자. 그러나 카메라는 켜져 있고, 막 생방송에 노출된다. 성도들에게는 약간의 격려가 필요하다. 그래서 여러분은 하나님께 도움을 요청하고 스스로 단련하며 열정적으로 설교한다. 그리고 난 후 무너지고 운다.

다른 경우, 여러분이 일련의 중요한 회의를 위해 비행기를 타고 해외로 간다고 해 보자. 비행기의 연착은 당신이 비행기에서 내려 퍼스트서비스로 직행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여러분은 시차에 적응해야 하고, 몸은 몇 시인지 전혀 모르고, 뇌는 안개 속에 잠겨 있다. 그러나 하나님께 은혜를 구하고 나서 놀랍게도 메시지가 마음에 와 닿는다.

기도할 시간도, 생각을 준비할 시간도, 쉬면서 회복할 시간도 없었다. 그러나 성령께서 당신을 꿰뚫고 있었다. 곧 이것은 습관이 된다. 기도를 안 한다. 준비가 안 됐다. 그냥 사역일 뿐이다. 당신은 전문직 종사자가 되었다. 내 말은 최악의 의미에서 그러하다는 것이다.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이는 우리 삶의 비밀스러운 죄악을 즐기는 것과 같다. 몇 년, 심지어 수십 년이 걸릴지 모른다. 죄가 공공장소에서 외부적으로 우리를 따라잡기까지 말이다. 그러나 그러는 동안 우리는 내부를 파괴한다. 우리는 삶을 구분짓고, 수행자가 되어가고 있다. 공적이고 사역적인 자아가 있고, 사적이고 숨겨진 자아가 있다.

이것이 길어질수록 우리의 마음은 더 힘들어진다. 더 위선적이 되고, 더 세련돼지고, 더 일탈하게 된다. 우리는 죄를 구획할 뿐 아니라 합리화한다. 심지어 이를 정당화할지도 모른다.

“저는 사역을 위해 많은 것을 희생하는 하나님의 사람입니다. 물론, 중간에 약간의 특권을 허락받았습니다!”

신약시대에 예수님은 많은 바리새인들에게 심한 질책을 받으셨다. 그러나 우리가 현대의 여러 자료들을 통해 이해한 바로는 그(라비)는 매우 존경받는 종교 지도자였다. 예수께서는 ‘사두개인과 바리새인들아, 위선자들아, 너희에게 화가 있다. 그릇의 겉은 깨끗하게 닦지만 속은 탐욕과 방종으로 가득하구나. 먼저 그릇의 안을 깨끗케 하고 바깥도 깨끗케 하라’고 말씀하셨다.

반복한다. 이는 우리 모두에게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 모두는 잠시 멈춰서 “내가 이중생활을 하고 있는지?” 자문해야 한다.

문제는 특히 기독교 지도자로서 청렴하게 나서서 도움을 청하기 매우 어렵다는 것이다. 비록 여러분이 목사나 전도사가 아닌 노동자이자 사랑하는 남편이라고 해도, 아내에게 포르노 때문에 고생하고 있다고 말하는 것이 쉽겠나? 아니면 여성 직장 동료와 감정적인 관계를 맺게 된 것은 어떠한가?

기독교 지도자가 나서서 도움을 청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 그러나 그것이 우리 각자가 해야 할 일이다. 우리가 고군분투하는 것을 발견한다면 말이다. 단기적으로 고통스러운 만큼 책임감도 장기적으로 하나님의 도우심이 될 수 있다.

비극은 우리가 멈추지 않고 도움을 받지 않는다면, 우리는 자신을 완전히 속일 정도로 아주 명백한 이중생활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것만으로도 우리는 지금 여기의 현실 속에 충격을 받아야 한다.

2) 하나님의 선물과 소명은 돌이킬 수 없다.

바울이 로마서 11장 29절에서 이 단어들을 사용했을 때, 그는 이스라엘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하고 있었다. 그러나 우리는 성경의 다른 곳에서도 동일한 원칙이 개인에게 적용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때로 사사기 16장을 읽으며 나는 속까지 흔들렸다. 하나님께서 초자연적인 능력으로 이스라엘을 원수에게 건져내기 위해 기르신 삼손이 블레셋 창기와 동침했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이것은 성적인 죄일 뿐 아니라 이스라엘의 대적과 저지른 죄이기 때문에 특히 극악무도한 행위였다.

본문에는 블레셋 사람이 한밤중에 삼손에게 덤벼들자, 그가 일어나 성문과 기둥의 문을 잡고 그들을 끌어 올려 모두 어깨에 메고 헤브론 앞에 있는 언덕 꼭대기로 끌고 갔다고 기록돼 있다.

당신은 이를 상상할 수 있나? 그는 방금 블레셋 창기와 동침을 했다. 그는 죄가 있고 부정하다. 그러나 여전히 초자연적인 힘을 갖고 있다. 그 은사는 여전히 유효하다. 얼마나 정신이 번쩍 드는가? 얼마나 두려운가?

단순히 누군가가 소명을 받았다고 해서 그가 하나님께 의롭다는 뜻은 아니다. 누군가 성령의 은사를 받았다고 해서 그가 성스러운 삶을 살고 있는 것은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누군가의 은사에 매료될 때 큰 실수를 저지른다. 설교든, 치유든, 예언이든, 웅변이든 그러하다. 그 선물은 하나님의 선물이다. 우리는 물론 그분의 은혜와 도움으로 우리 삶의 기질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있다.

출처 :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38255?utm_source=dabl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