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보수정부 국정원만 더럽다니…박지원, 신종 정치개입"
상태바
하태경 "보수정부 국정원만 더럽다니…박지원, 신종 정치개입"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2.22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러면서 "역대 정부에서 불법 사찰이 가장 극성을 부린 때는 박 원장이 권력 핵심에 있었던 김대중 정부 때"라며 "대한민국 역사에서 국정원의 휴대폰 도청은 김대중 정부 때만 존재했다. 현재 국정원이 공개하려고 하는 MB 정부 때도 휴대폰 도청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2021.1.13/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김유승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이명박정부 국가정보원의 불법 사찰 의혹과 관련해 "제 기능을 찾아가던 국정원이 박지원 원장 취임 후 다시 일탈 행보를 시작했다"며 "국내 정치에 대해 신종 개입 수법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국정원이 불법 사찰하는 것도 잘못된 것이고 부당한 정치개입이지만 과거 사찰 정보를 국정원이 선택적이고 당파적으로 악용하는 것도 부당한 정치개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과거 국정원의 불법사찰 60년 흑역사를 청산하자면서도 진보정부일 때는 국정원의 조직적 사찰이 없었다고 강변한다"며 "진보 정부 국정원은 깨끗했고 보수 정부 국정원만 더러웠다며 박지원 국정원장이 선거를 앞두고 야당 때리기 선봉에 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역대 정부에서 불법 사찰이 가장 극성을 부린 때는 박 원장이 권력 핵심에 있었던 김대중 정부 때"라며 "대한민국 역사에서 국정원의 휴대폰 도청은 김대중 정부 때만 존재했다. 현재 국정원이 공개하려고 하는 MB 정부 때도 휴대폰 도청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또 "박지원 국정원은 (북한의) 해킹 수법 등 국가기밀이 아닌 해킹 정보 공개 요구조차 북한의 눈치를 보며 거부하고 있다"며 "북한의 해킹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해야 할 의무를 박지원 국정원이 저버리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눈치보며 해킹으로부터 국민보호 의무 저버리는 박지원 국정원을 경고해야 한다"며 "아울러 불법사찰 정보를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신종 정치개입 기술을 보여주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엄중 경고장을 보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