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경제학자 2305명 "램지어 논문, 아동성매매 정당화"
상태바
세계 경제학자 2305명 "램지어 논문, 아동성매매 정당화"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2.27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명문은 논문의 해당 부분을 언급하며 "아동 성매매를 노골적으로 지지하는 것"이라며 "이 논문은 근거가 없는 역사적 주장을 하기 위해 경제학 언어를 사용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 성명문은 하버드대 앤드루 고든 교수와 카터 에커트 교수가 지적했듯 램지어 교수의 인용문에 한국인 위안부 계약서가 전무하다는 점을 언급했다.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80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한 시민이 '위안부 망언' 논문을 작성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학교 교수를 비판하는 내용의 피켓을 목에 걸고 있다. 2021.2.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세계 곳곳의 경제학자 2305명이 위안부 역사를 왜곡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에 대해 "아동성매매를 정당화한다"며 강하게 규탄했다. 이들은 램지어 교수의 논문 '태평양 전쟁의 성 계약' 내용이 심각하게 우려된다는 내용의 인터넷 성명문에 서명했다.

이 성명문은 램지어 교수의 논문에서 아동 성매매와 인신매매를 정당화하는 내용이 담겼다는 점을 날카롭게 지적했다.

램지어 교수는 이 논문에서 '오사키'라는 열 살짜리 일본 소녀가 성매매 계약을 체결한 사례를 언급한다. 그러면서 소녀와 여성들이 임금을 충분히 지급받고 자발적인 계약에 임했다는 주장을 펼쳤다. 매춘업자와 예비 매춘부 간의 이런 계약행위를 '게임이론'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성명문은 논문의 해당 부분을 언급하며 "아동 성매매를 노골적으로 지지하는 것"이라며 "이 논문은 근거가 없는 역사적 주장을 하기 위해 경제학 언어를 사용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 성명문은 하버드대 앤드루 고든 교수와 카터 에커트 교수가 지적했듯 램지어 교수의 인용문에 한국인 위안부 계약서가 전무하다는 점을 언급했다.

또 성매매 계약이 성립됐다고 해서 여성이 자발적으로 계약에 임했다는 증거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1896년 이후 일본 민법에서는 20세 미만은 스스로 계약을 체결할 수 없게 돼 있었기 때문이다.

위안부 여성들이 언제든 그만둘 수 있었고, 합당한 보상을 받았다는 램지어 교수의 주장에도 근거가 없다고 성명문은 꼬집었다. 위안부 피해자들의 증언과 모순되기 때문이다. 1996년 유엔 보고서에 기록된 피해자들의 증언에는 도망치려 시도했지만 며칠만에 잡혀 잔혹한 폭력을 당했다는 내용이 나와있다.

이 성명문의 서명인 목록에는 지난해 3월까지 세계은행(WB) 수석 이코노미스트를 지낸 피넬로피 골드버그 예일대 교수의 이름도 올라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