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한명숙 모해위증의혹 사건 대검 이첩"
상태바
공수처 "한명숙 모해위증의혹 사건 대검 이첩"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3.07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수처법 24조 3항은 피의자와 피해자, 사건의 내용과 규모 등에 비춰 다른 수사기관이 고위공직자범죄 등을 수사하는 게 적절하다고 판단하면 해당 수사기관에 사건을 이첩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대검은 앞서 5일 한 전 총리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 수사팀의 위증교사 의혹을 무혐의 처분했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으로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0.5.24/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4일 한명숙 전 총리 모해위증 의혹에 연루된 검사 2명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으나 사건을 대검찰청으로 이첩했다고 7일 밝혔다.

공수처는 "피의자, 사건의 내용과 규모, 공소시효 완성 임박 등 사정에 비춰 대검이 수사 및 공소제기와 그 유지 등을 담당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공수처법 24조 3항은 피의자와 피해자, 사건의 내용과 규모 등에 비춰 다른 수사기관이 고위공직자범죄 등을 수사하는 게 적절하다고 판단하면 해당 수사기관에 사건을 이첩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대검은 앞서 5일 한 전 총리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 수사팀의 위증교사 의혹을 무혐의 처분했다.

대검은 "한 전 총리 재판의 증인 2명과 전현 검찰공무원 모해위증 사건은 합리적 의사결정 과정을 거친 결과 혐의를 인정할 증거가 부족하다고 판단했다"며 "수사과정에서 드러난 검찰공무원의 비위는 추가로 검토해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