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경에 피격 신한은행 양곤 현지 직원 사망
상태바
미얀마 군경에 피격 신한은행 양곤 현지 직원 사망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4.03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5시 쯤 출퇴근 전용 차량을 이용해 귀가하던 중 미얀마 쿠데타 지원 군경으로 부터 총격을 받았다. A씨는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아왔지만 결국 사망했다.
미얀마 군경에 의해 피격 당해 치료를 받아 오던 신한은행 미얀마 양곤지점의 사망한 현지 직원.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미얀마 군경에 의해 피격 당해 치료를 받아 오던 신한은행 미얀마 양곤지점의 현지 직원이 사망했다. 2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현지 직원 A씨는 수술을 받았지만 끝내 이날 오전 숨을 거뒀다.

A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5시쯤 출퇴근 전용 차량을 이용해 귀가하던 중 미얀마 군경으로부터 총격을 받았다. A씨는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아왔지만 결국 사망했다.

현재 미얀마에선 군부가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후 유혈사태가 악화하는 등 정세가 불안정한 상황이다. 미얀마에서 쿠데타가 발생한 후 현지에 진출한 국내 기업 직원 가운데 희생자는 A씨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은행은 A씨가 사망하자 고인에 대한 예우를 어떻게 할 것인지를 놓고 논의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이번 현지 직원 피격사건으로 위기상황을 3단계로 격상했다. 이에 현지 직원과 주재원의 안전을 위해 양곤지점을 임시폐쇄하고 전 직원을 재택근무로 즉각 전환했다. 또 주재원의 단계적인 철수를 검토 중이며 양곤 지점 거래 고객을 위한 필수 업무는 한국 신한은행에서 지원하고 있다.

금융당국 역시 미얀마에 진출한 국내 금융사 직원들의 안전 확보를 위한 방안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은행 9개, MFI 소액대출은 15개, 카드 2개, 보험은 2개 회사가 미얀마에서 활동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전날 금융위원회 글로벌금융과장 주재로 외교부, 금융감독원, 산업·기업·KB국민·신한은행, 은행연합회, 여신협회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화상으로 상황과 비상연락체계를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금융당국은 외교당국과의 긴밀한 협의 속에 필요한 조치를 해나가기로 했다.

Like Us on Facebook
미얀마 군부 쿠데타 군의 저격으로 신한은행 양곤지점 직원이 중상으로 병원으로 옮겼으나 사망한 차량 내부 흔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