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토론에 이어진 협공…이재명, 국민면접서 3위 밖 충격
상태바
TV토론에 이어진 협공…이재명, 국민면접서 3위 밖 충격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7.04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날 예비 경선후보 첫 TV토론에서 펼쳐진 이재명 대 비(非)이재명 간의 대결구도가 이날도 이어졌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의 '기본소득'에 대해서 "기본적으로 부적절하다 생각한다. 너무 많은 돈이 든다"고 일축했다. 
형수 욕설, 영화배우 김부선씨 논란 등 사생활 논란도 도마 위에 올랐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4일 오후 충북 청주시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취업준비생의 현장 집중면접‘에서 1대 3 집중면접을 하고 있다. 2021.7.4/뉴스1 © News1 김용빈 기자

(서울·청주=뉴스1) 정재민 기자,이준성 기자 = 4일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를 뽑는 예비경선 국민면접에서 여권 지지율 부동의 1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위 밖으로 밀리는 이변이 연출됐다.

이 지사는 전날(3일) 첫 TV토론에서부터 이날 국민면접까지 집중견제를 받았다. 트레이드마크 공약인 기본소득부터 전국민재난지원금 등 현안은 물론 사생활 리스크에 대한 질문도 거침없이 이어졌다. 이 지사는 집중 포격에 충실히 답변하며 반전을 노렸지만, 중간 순위 3위를 지키지 못했다.

민주당이 이날 오후 청주 CJB컨벤션센터에서 '국민면접 2탄, 대통령 취업준비생의 현장 집중면접'을 진행한 결과 1위는 이낙연 전 대표, 2위는 최문순 강원도지사, 3위는 이광재 의원이 각각 차지했다.

이날 국민면접은 200명의 국민면접관을 상대로 9명의 후보가 1분씩 답하는 블라인드 면접과 김해영 전 최고위원, 정수경 국제법률경영대학원 조교수, 천관열 얼룩소 에디터가 각 후보에게 질문하는 1대3 집중면접으로 1, 2부로 나눠 진행됐다.

이 지사는 1부 블라인드 면접 결과 이 전 대표, 이광재 의원에 이어 3위를 기록했지만, 최종 결과 3위 밖으로 벗어났다. 이날 순위는 200명의 국민면접관의 후보별 공감 선택으로 이뤄졌고 3위 밖 순위는 공개하지 않았다.

전날 예비 경선후보 첫 TV토론에서 펼쳐진 이재명 대 비(非)이재명 간의 대결구도가 이날도 이어졌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의 '기본소득'에 대해서 "기본적으로 부적절하다 생각한다. 너무 많은 돈이 든다"고 일축했다. 
형수 욕설, 영화배우 김부선씨 논란 등 사생활 논란도 도마 위에 올랐다.

이 지사는 김 전 최고위원의 '사생활 논란이 많다'는 지적에 "형수 욕설 문제는 여러 사정이 있지만 제 인격이 부족한 부분이 분명히 있어서 사과드린다"며 일어서서 90도로 고개를 숙였다.

Like Us on Facebook

다만 김씨와의 스캔들에 대해선 "제가 얼마나 더 증명해야 할지 모르겠다. 이 정도로 그만했으면 한다"고 일축했다. 이처럼 집중공세와 함께 국민면접 방식 자체도 이 지사에게 불리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국민면접관 구성에도 공정성 의문표가 붙은 바 있다. 열성 당원들이 면접단에 신청해도 이를 확인할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세대별로 각각 40명씩을 선발했지만, 지원자 분포에서 Δ20대 이하 5% Δ30대 12.1% Δ40대 28.5% Δ50대 36% Δ60대 이상 17.6% 등 큰 차이를 보이기도 했다.

이 지사는 국민면접 후 기자들과 만나 소감으로 "취업 준비생의 마음을 조금은 이해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짧게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