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부친 마지막 말씀은 '대한민국 밝혀라…소신껏 해라'"
상태바
최재형 "부친 마지막 말씀은 '대한민국 밝혀라…소신껏 해라'"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07.08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또 "육성으로는 저에게 '소신껏 해라'고 했다"며 "이게 아버님께서 저에게 남겨주신 마지막 육성이셨다"고 덧붙였다. 선친이 최 전 원장의 정치 참여에 우려를 표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신중하게 선택하라는 말씀을 하셨다"고 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부친의 빈소로 향하고 있다. 2021.7.8/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김유승 기자 =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8일 새벽 별세한 부친 최영섭 예비역 해군 대령이 돌아가시기 전 자신에게 "대한민국을 밝혀라"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밝혔다.

최 전 감사원장은 이날 오전 부친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버지께서) 돌아가시기 전에 마지막으로 의식이 있으실 때, 글씨로 남겨주신 말씀은 '대한민국을 밝혀라' 그렇게 한말씀 해주셨다"고 말했다.

또 "육성으로는 저에게 '소신껏 해라'고 했다"며 "이게 아버님께서 저에게 남겨주신 마지막 육성이셨다"고 덧붙였다. 선친이 최 전 원장의 정치 참여에 우려를 표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신중하게 선택하라는 말씀을 하셨다"고 했다. 한편 '6·25 전쟁 영웅'인 고인은 이날 8일 오전 1시20분쯤 노환으로 93(만)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