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통합총회, 차기 사무총장에 김보현 목사 선임
상태바
예장 통합총회, 차기 사무총장에 김보현 목사 선임
  • 박동현 기자/이대웅 기자  
  • 승인 2021.08.04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회 임원회는 지난 3일 105회기 11차 회의를 열고, 남윤희 목사가 사퇴해 6인이 된 사무총장 후보들의 비전 발표와 영어 스피치 등을 청취한 후 김보현 목사를 만장일치로 선임했다. 사무총장은 오는 9월 열리는 제106회 총회에서 인준되면 정식으로 업무를 시작하게 된다.
신임 사무총장으로 내정된 김보현 목사. ⓒ페이스북
신임 사무총장으로 내정된 김보현 목사. ⓒ페이스북

예장 통합 총회(총회장 신정호 목사) 차기 사무총장에 김보현 목사(총회 파송 영국 선교사)를 선임했다. 사무총장 임기는 4년이다.

Like Us on Facebook

총회 임원회는 지난 3일 105회기 11차 회의를 열고, 남윤희 목사가 사퇴해 6인이 된 사무총장 후보들의 비전 발표와 영어 스피치 등을 청취한 후 김보현 목사를 만장일치로 선임했다. 사무총장은 오는 9월 열리는 제106회 총회에서 인준되면 정식으로 업무를 시작하게 된다.

김보현 목사(58)는 연세대 신학과, 장신대 신대원을 졸업하고 영국 에딘버러대학교 신학부에서 석사 학위(M.Th.)를 받았다. 한국기독공보사에서 21년간 재직하며 총무국장, 사업본부장, 편집국장 대행을 역임했으며, C채널 선교문화국장으로 재직하다 영국 선교사로 파송돼 브리스톨 한인교회 담임목사로 재직해 왔다.

김보현 목사는 “위기의 최전방에서 힘쓰고 수고하는 교회들에게 유익을 주는 정책과 방안들을 통해 함께 마음을 모아 이 어려운 시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사명을 이뤄가도록 하겠다”며 “협치를 통한 총회 현안 및 과제 해결, 조화와 균형을 통한 국내 연합사업 견인, 세계 교회들과의 협력 관계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목사는 “총회 임원들이 지도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전국 69개 노회와 원활한 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각 교회들의 이야기에 더 많이 귀를 기울이고, 총회 직원들을 동역자로 존중하고 격려하며 섬기겠다”고 말했다. 

한편 예장 통합 총회 신임 사무총장 등록 마감 결과, 총 7명이 서류를 접수했다. 지난 16일 오후 5시까지 사무총장직 후보서류를 제출한 목사는 김종성 교수(주안대학원대학교), 박명성 목사(전 필리핀 선교사), 정병준 교수(서울장신대), 남윤희 목사(실로암안과병원 홍보기획실장), 김상만 목사(수서교회 부목사), 백경천 목사(이삭의샘선교회 총무), 김보현 목사(영국 선교사) 등이다. 남윤희 목사는 중도포기를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