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강석 목사 “조용기 목사님 애도 물결, 끝없이 이어져”
상태바
소강석 목사 “조용기 목사님 애도 물결, 끝없이 이어져”
  • 박동현 기자/이대웅 기자 
  • 승인 2021.09.17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째 장례위원장으로 이영훈 목사와 빈소 지키는 소회 밝혀. 평소 조용기 목사 대한 존경심과 애정 자주 표현. “거대한 영산, 언제나 영적 맑은 공기와 물 공급”
▲소강석 목사가 조문객을 맞고 있다.
소강석 목사가 조문객을 맞고 있다.

조용기 목사 장례위원장인 한교총 대표회장 소강석 목사가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등과 함께 3일째 빈소를 지키면서 조문객들을 맞이하고 조 목사를 추모하고 있다.

Like Us on Facebook

평소 조용기 목사에 대한 존경심과 애정을 자주 표현했던 소강석 목사는 방역수칙상 현장을 찾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 틈틈이 SNS를 통해 상황도 전달하고 있다.

소 목사는 17일 오전 “오늘도 아침 일찍부터 故 조용기 목사님의 빈소를 지키고 있다. 어떻게 이른 아침부터 조문이 끊어지지 않는지… 끊어지는 게 아니라 애도의 물결이 끝없이 이루어지고 있다. 흐느끼는 울음소리, 통곡하는 소리”라며 “저 눈물 속에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역사가 있고 오늘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저보다 이영훈 목사님 체력이 더 강한 것 같다. 나흘째 끄떡없이 버티고 계시다. 저도 장례위원장으로서 이 목사님 옆에서 조문객들을 맡고 있다”며 “단 한 사람 중복되는 사람 없이, 이른 아침부터 애도의 눈물이 강처럼 흐르고 있다. 어제까지도 정·관계 인사들이 틈틈이 오셨고 오늘도 계속해서 오신다고 한다”고 전했다.

또 “오늘 오후에는 입관식이 있고, 내일 아침에는 천국환송예배(발인예배)가 있다. 정부의 코로나 거리두기 4단계 지침을 따라야 하기 때문에, 천국환송예배시 부득이 가족과 순서자 분들만 참석 가능하고 다른 분들은 참석할 수 없다”며 “잊지 않고 조문해 주신 여러분 모두에게 감사드린다. 특히 조문소를 방문하신 한국교회 지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소강석 목사와 이영훈 목사 등이 15일 오전 가장 먼저 조문하고 있다.
소강석 목사와 이영훈 목사 등이 15일 오전 가장 먼저 조문하고 있다.

소강석 목사는 지난 15일 오후 “오늘 7시 이전부터 조금 전까지 조용기 목사님 빈소가 마련된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 1층 베다니홀에서 장례위원장으로서 자리를 지켰다”며 “새벽부터 몰려오는 조문객들이 저녁까지 단 한 순간도 끊어지지 않았다. 언론 보도에서 보시는 대로 우리나라의 내로라하는 정·관계, 재계 인사들이 다 조문하고 가시고, 언론계 인사들까지 다 왔다 가셨다. 조 목사님이 쌓아놓은 은덕의 깊이와 넓이를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소 목사는 “조문을 하기 위해 줄을 서면서부터 엉엉 울고 목사님 영전 사진 앞에서 통곡하며 가는 분들을 보니, 저도 함께 눈물이 나왔다. 윤석전 목사님도 대성통곡을 하셨다. 윤 목사님은 조 목사님의 제자”라며 “통곡하며 우는 성도들을 보면서 ‘저들이 조용기 목사님과 한 시대를 함께 한 성도들이구나. 오늘의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있게 한 주인공들이구나. 주여, 저들을 축복하여 주옵소서. 저들에게 은혜를 주옵소서’라는 기도가 나왔다”고 했다.

그는 “그리고 이 코로나 가운데도 추모의 인파가 줄을 서서 몰려드는 모습을 보면서 ‘역시 여의도순복음교회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며 “한 시대가 이렇게 훌쩍 가 버렸다. 여의도순복음교회와 한국교회를 위해, 이영훈 목사님께서 정말 건강하셔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기도했다”고 말했다.

윤석전 목사가 울먹이면서 인사하고 있다.
윤석전 목사가 울먹이면서 인사하고 있다.

조문이 시작된 15일 오전에는 “한국교회의 큰 별이 지셨다. 거대한 영산으로 존재하시며 언제나 영적 맑은 공기와 물을 공급해 주셨던 조용기 목사님께서 이 땅을 떠나 하나님 품에 안기셨다”며 “아침부터 애도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그 성도들이 흘리는 눈물을 모으면 도랑이 되고 강물이 될 것 같다”고 했다.

소 목사는 “저는 장례위원장으로서 이영훈 목사님과 함께 1번으로 조문을 했고, 지금 현장에서 조문객들을 맞고 있다. 흐르는 눈물을 참을 수 없다”며 “조 목사님은 저의 신학교 시절 희망의 아이돌이었다. 장례식장에는 조목사님의 쩌렁쩌렁한 설교 소리가 울려 퍼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그런 분도 결국 이 땅을 떠나시는 것을 볼 때 앞으로 20-30년 전후 제 모습을 상상해 본다. 지도자를 잃은 영적 슬픔이 너무도 크다”며 “그 분은 1970-1980년대 한국교회 성령운동, 부흥운동을 함으로써 여의도순복음교회뿐 아니라 한국교회 전체에 부흥의 불쏘시개가 되어 주셨다. 조용기 목사님, 그가 하시던 일을 이제 우리 모두가 이어가야 하겠다”고 덧붙였다.

출처 :  https://www.christiantoday.co.kr/news/34262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