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측, '유동규 구속'에 "핵심은 최초 지시자…실체적 진실 밝혀야"
상태바
이낙연측, '유동규 구속'에 "핵심은 최초 지시자…실체적 진실 밝혀야"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10.04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이낙연 후보 측은 4일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전날 구속을 두고 "이 사건의 또 다른 핵심은 최초 지시자이며, 이제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경선 후보가 3일 오후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아홉 번째 인천 순회합동연설회에 참석해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2021.10.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이낙연 후보 측은 4일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전날 구속을 두고 "이 사건의 또 다른 핵심은 최초 지시자이며, 이제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오영훈 이낙연 캠프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대장동 개발 비리의 본질은 '부정부패' 범죄"라며 이같이 밝혔다.

오 수석대변인은 "누구의 지시에 의해 이런 엄청난 범죄를 기획했는지 반드시 밝혀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중한 처벌을 해야 한다"며 "검찰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오로지 수사에만 성실하게 임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국민과 당원은 이 개발비리 사건의 판도라 상자가 열리길 기다리고 있다"며 "검찰은 이 사건의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혀,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