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팀' 손짓에 이낙연 침묵…얼어붙은 마음 언제 녹을까
상태바
'원팀' 손짓에 이낙연 침묵…얼어붙은 마음 언제 녹을까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1.10.15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전 대표는 지지자를 향해 "사랑한다"는 메시지를 내면서도 '원팀' 요청에는 침묵을 지켰다. 이 전 대표 본인이 마음을 추스르고 지지자를 달랠 시간이 더 필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결과 승복 입장을 밝힌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서 열린 필연캠프 해단식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1.10.1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송영길 대표가 15일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원팀'을 위해 적극적인 화해의 손짓을 보냈다. 송 대표는 이날 공개적으로 이 전 대표 측 지지자들에게 했던 '일베' 발언을 사과했고, 이 후보는 이 전 대표와의 통화 내용을 공개하면서 설훈 의원을 끌어안았다.

하지만 이 전 대표는 지지자를 향해 "사랑한다"는 메시지를 내면서도 '원팀' 요청에는 침묵을 지켰다. 이 전 대표 본인이 마음을 추스르고 지지자를 달랠 시간이 더 필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국회 앞에 걸린 '이낙연 사랑해' 현수막 사진을 공유한 뒤 "저렇게 예쁜 현수막에 제 얼굴이 들어가다니 부끄럽다. 저도 여러분을 사랑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 후보보다 많은 표를 얻었던 3차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과 재외동포 선거인단에 "각별히 감사드린다"고 했다.

반면 이 후보나 선거대책위원회 참여와 관련해서는 아무런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이 전 대표는 전날 비공개로 진행된 캠프 해단식에서 작심한 듯 이재명 후보 및 당 지도부를 향해 거친 발언을 쏟아내 쌓인 앙금의 크기를 짐작케 했다.

이 전 대표는 "요즘 저건 아닌데 싶은 일들이 벌어져서 제 마음에 맺힌 게 있다"며 "동지에게 상처 주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다시 안 볼 사람들처럼 모멸하고 인격을 짓밟고, 없는 사실까지 끄집어내 유린하는 것은 인간으로서 잔인한 일일 뿐만 아니라 정치할 자격이 없는 짓"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를 두고 송 대표의 '일베' 발언을 정면 비판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또 경선 기간 중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찬반', 동아일보 기자 시절 '박정희·전두환 찬양' 논란으로 공격을 한 이 후보 측과 털지 못한 감정의 골이 깊다는 지적도 있다.

이 전 대표는 경선이 끝난 뒤 사흘 만인 지난 13일 승복 선언을 했지만 전날 캠프 해단식이 끝난 뒤 기자들의 '원팀' 기조, 선거대책위원회 참여 등 질문에는 일절 답변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이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원래 질의응답을 하려고 했으나 이 전 대표가 발언을 하며 감정이 북받치신 것 같다"면서 "당분간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의 정권 재창출을 위해 협력한다는 뜻은 확고하지만, 지지자들의 마음을 다독이고 이 전 대표 본인의 향후 행보를 위한 정비도 필요하다는 의미다.

Like Us on Facebook
이재명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당 지도부와 함께 입장하고 있다. 2021.10.15/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민주당 지도부와 이 후보는 원팀 선대위 출범을 위해 이 전 대표 설득에 적극 나선 모습이다.

송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 모두발언에서 '일베' 발언을 사과하면서 "노무현 대통령을 보내고 나서 눈물로 보내던 세월을 다시 생각하면서, 우리의 작은 차이를 극복하고 하나로 모아갔으면 하는 생각"이라고 화합을 주문했다.

이 후보도 의원총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전날 이 전 대표에게 전화를 걸었고, 이를 받지 못한 이 전 대표가 다시 전화를 걸어와 통화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이 후보는 "국정감사가 지나면 만남을 가지고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 의논하자는 말씀을 해주셨다"면서 "이 전 대표의 품격과 품 넓음에 진심으로 감동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 측은 원팀 구성을 위한 속도전보다 충분한 시간을 강조하고 있다. 전혜숙 최고위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원팀으로 가는 데 빨리 원팀이 안 된다고, 바람처럼 세차게 몰아붙이거나 탓할 것이 아니다"며 "태양처럼 옷을 벗어 던질 때까지 따뜻하고 포근하게 배려하고 감싸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당분간 대외 행보를 하지 않고 선거대책위원회 참여 등 향후 행보를 고심한 뒤 입장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 국정감사가 종료되면 이 전 대표의 선대위 참여 문제가 공론화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관계자는 "지금 국감에 이 후보가 직접 참여하기로 한 상황이어서 그 밖의 일에 신경을 쓸 겨를이 없다"며 "경기도 국감이 종료되면 이 후보의 경기지사직 사퇴와 함께 당 선대위 구성안이 논의될 예정인데, 이때 이 전 대표와 직접 만나 논의하는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