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서 납치된 선교사 일행 17명 위한 기도 요청
상태바
아이티서 납치된 선교사 일행 17명 위한 기도 요청
  • 박동현 기자/강혜진 기자  
  • 승인 2021.10.21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납치범들, 선교사 몸값 약 200억 원 요구. 아이티에서는 대통령이 암살되었고, 총리가 행사를 하다가 무장 갱들의 방해로 중단하는 등 무정부 상태이다. 그럼에도 구재를 위해 여러나라에서 선교사들이 사역을 하고 있고, 한국인은 김혜련 선교사가 고아원 사역을 하고 있다.
무정부 사태의 아이티, 테러 납치가 잦지만 경찰은 무기력..

지난 16일(이하 현지시각) 소속 선교사들과 자녀들이 아이티에서 납치됐다는 소식을 전한 ‘크리스천 에이드 미니스트리스’(Christian Aid Ministries)가 긴급 중보기도를 요청했다.

Like Us on Facebook

납치된 이들은 아이티 수도인 포르토프랭스 인근에서 사역해 왔으며, 16명의 미국인과 1명의 캐나다인으로 구성돼 있다. 이 가운데 5명은 아이들이다.

이들은 고아원에 들렸다가 집으로 돌아오기 위해 버스로 공항으로 향하던 중, 무장한 괴한들의 공격을 받았다. 크리스천에이드 사역자는 “사태의 해결을 위해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구하고, 당국과도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했다.

아이티에서는 대통령이 암살되었고, 총리가 행사를 하다가 무장 갱들의 방해로 중단하는 등 무정부 상태이다. 그럼에도 구재를 위해 여러나라에서 선교사들이 사역을 하고 있고, 한국인은 김혜련 선교사가 고아원 사역을 하고 있다.

갱들은 경찰서를 습격하여 무기를 확보 하는 등 사회악을 사업으로 여기지만, 국가 권력이 이 갱들을 통제하지 못해, 사회가 위험하고 비극적인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