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北 단거리 추정 2발 발사…軍 "신형 미사일 가능성도 염두"(종합3보)
상태바
14일 北 단거리 추정 2발 발사…軍 "신형 미사일 가능성도 염두"(종합3보)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2.01.14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은 지난 2차례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미국 정부가 추가 제재 조치를 취하자 이날 외무성 대변인 명의 담화를 통해 "미국은 또 다시 우리의 자위권 행사를 걸고들며 도발적으로 나오고 있다"며 강력 반발했다.
북한 '전술유도무기'(KN-24). 일명 '북한판 에이태큼스(ATACMS)' (미 CSIS 미사일 방어 프로젝트) © 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북한이 14일 단거리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쐈다. 올 들어 벌써 세 번째 무력시위다. 우리 군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후 2시41분과 52분쯤 평안북도 의주 일대에서 동해 동북 방향으로 발사체를 1발씩 쐈으며, 비행거리는 약 430㎞, 고도는 약 36㎞로 탐지됐다.

군 관계자는 "사전에 (북한의 미사일 발사) 관련 징후가 있어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었다"며 "우리 자산으로 포착했다"고도 말했다. 우리 군이 이날 탐지한 북한 미사일의 비행거리와 고도는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단거리탄도미사일 KN-23이나 '북한판 에이태큼스(ATACMS)' KN-24가 기존 시험발사에서 기록했던 것과 유사해 보인다.

다만 군 관계자는 "기존 탄도미사일뿐만 아니라 새로운 형태의 미사일 등 여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그간 공개하지 않았던 신형 탄도미사일 시험을 했을 수도 있단 얘기다.

북한이 이날 쏜 미사일은 최고속도 마하6(초속 2.04㎞) 정도로 탐지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군 당국은 북한이 이날 2발의 미사일을 연달아 쏜 데 대해선 정확도를 높이기 위한 목적이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이날 쏜 미사일이 비행 중 '풀업기동'(하강 중 재상승하는 것)을 했는지 등에 대해선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만 말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지난 5·11일 자칭 '극초음속미사일' 시험 발사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북한은 지난 2차례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미국 정부가 추가 제재 조치를 취하자 이날 외무성 대변인 명의 담화를 통해 "미국은 또 다시 우리의 자위권 행사를 걸고들며 도발적으로 나오고 있다"며 강력 반발했다.

북한은 "미국이 우리의 합법적 자위권 행사를 문제시하는 건 명백한 도발이며 강도적 논리"라면서 "미국이 기어코 이런 식의 대결적 자세를 취해간다면 우린 더 강력하고도 분명하게 반응하지 않을 수 없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합참은 "우리 군은 (북한 미사일의)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군은 현재 동계훈련을 진행 중이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