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당회장 위임목사 지위 불인정
상태바
법원,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당회장 위임목사 지위 불인정
  • 박동현 기자/이대웅 기자 
  • 승인 2022.01.27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3월 가처분 소송은 기각… 1년 만에 뒤집혀
1월26일 법원이 서울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의 위임목사와 당회장 지위가 없다고 판결했다.
▲김하나 목사가 교회에서 설교하고 있다. ⓒ유튜브
김하나 목사가 명성교회에서 설교하고 있다. ⓒ유튜브

지난해 3월 가처분 소송은 기각… 1년 만에 뒤집혀

Like Us on Facebook

법원이 서울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의 위임목사와 당회장 지위가 없다고 판결했다.

서울동부지방법원 제14민사부는 26일 명성교회정상화추진위원회가 제기한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에 대한 위임목사 직무집행정지 1심 소송에서 “피고 김하나에게 명성교회 위임목사 및 당회장으로서의 지위가 존재하지 않음을 확인한다”고 판결했다.

법원은 지난 2021년 3월 당회장 직무 집행정지가처분 소송에서 이를 기각한 바 있다. 그러나 본안 소송에서는 위원회 측의 손을 들어줬다. 

이 쟁송은 상소될 것으로 보이며, 고법 대법까지 가면서 최종판결이 어떻게 나올지 지켜보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