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이양균 영업이사, 혼자서 누적 판매 대 수 7000대 달성
상태바
현대자동차 이양균 영업이사, 혼자서 누적 판매 대 수 7000대 달성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2.07.10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양균 영업이사는 1990년 현대차에 입사해 영업 현장에서 뛴 지 32년 만에 이 같은 대기록을 달성했다. ‘판매거장’은 현대차 판매지점에 근무하며 누적 판매 5000대를 돌파한 우수 판매 직원에게 부여하는 최고의 영예로, 이양균 영업이사는 이미 2014년 5000대 판매를 달성해 판매 거장 칭호를 획득한 바 있다.
이양균 현대자동차 영업이사가 현대차 최초 누적 판매 대수 7000대를 달성했다

현대자동차 최초로 자동차 누적 판매 대수 7000대를 달성한 7000대 판매 거장이 탄생했다. 현대차는 안중지점(경기도 평택 소재) 이양균 영업이사(만 59세)가 2022년 6월 29일 마감 기준으로 자동차 누적 판매 7000대를 달성해 ‘7000대 판매 거장’에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이양균 영업이사는 1990년 현대차에 입사해 영업 현장에서 뛴 지 32년 만에 이 같은 대기록을 달성했다. ‘판매거장’은 현대차 판매지점에 근무하며 누적 판매 5000대를 돌파한 우수 판매 직원에게 부여하는 최고의 영예로, 이양균 영업이사는 이미 2014년 5000대 판매를 달성해 판매 거장 칭호를 획득한 바 있다.

이양균 영업이사는 “현대차 최초로 누적 판매 7000대를 달성하게 돼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저를 응원하고 격려해 주신 모든 고객분과 사랑하는 가족, 지점 동료·선후배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평소 입버릇처럼 은퇴 전 목표가 누적 판매 7000대 달성이라고 했는데, 그 목표를 이룬 지금부터는 앞으로 이양균의 역사가 현대자동차의 역사라는 생각으로 고객과 함께 매 순간 소중한 인연을 만들어 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양균 영업이사는 간절함을 자신의 판매 비결로 꼽았다. 운동선수에게는 승리에 대한 간절함이 우승 비결인 것처럼, 간절함이 판매의 비결이라는 것이다. 각종 모임과 단체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에서 꾸준히 인맥을 넓혀왔고, 한 명 한 명의 고객에게 더욱 집중했던 점이 주효했다고 강조했다.

이양균 영업이사의 7000번째 고객이 구매한 차량이 수소전기차 넥쏘라는 점도 눈길을 끈다. 넥쏘는 ‘움직이는 공기청정기’로 불리며, 수소전기차의 대중화를 선도하는 차량이다. 현대자동차의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의 대표 주자로, 내연기관차와 달리 배기구에서 물 이외 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고, 탁월한 공기 정화 효과를 자랑한다.

7000번째 차량을 구매한 왕연상 고객은 “관심 가는 차량이 있어 지점을 찾을 때마다 항상 이양균 이사가 있었고, 구매 여부와 상관없이 늘 친근하게 응대해줬다”며 이번이 이양균 영업이사에게서 구매한 세 번째 차량”이라고 밝혔다.

이어 “주변 지인이 차를 살 일이 있을 때마다 이양균 영업이사를 소개하고 있다”며 “각종 세제 혜택, 600㎞ 이상의 긴 주행 거리, 5분 이내의 짧은 충전 시간 등이 넥쏘를 선택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전국의 영업 현장에서 최선을 다하는 직원을 격려하고, 건강한 판매 경쟁을 유도하기 위해 판매 명예 포상, 전국 판매왕, 더 클래스 어워즈 등 다양한 포상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판매 명예 포상 제도는 누계 판매 △2000대 달성 시 ‘판매 장인’ △3000대 달성 시 ‘판매 명장’ △4000대 달성 시 ‘판매 명인’ △5000대 달성 시 ‘판매 거장’이란 칭호와 함께 부상을 수여하는 제도다(7000대 달성 시 명칭은 판매 거장이지만 7000대 판매 거장으로 구분).

‘전국 판매왕’ 및 ‘더 클래스 어워즈’는 현대자동차의 연간 판매 우수 직원을 선정해 시상하는 행사다. 전국 판매왕은 연간 판매 대수에 따라 선정된 전국 1~10위 직원을 대상으로 한다. 더 클래스 어워즈는 연간 판매 대수 실적을 구간별로 나눠 구간별로 포상한다.

현대차는 앞으로도 다양한 형태의 포상 제도를 운영해 영업 현장에 동기를 부여하고, 임직원들의 건강한 경쟁을 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언론연락처:현대자동차·기아 커뮤니케이션센터 02-3464-2102∼211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Like Us on Facebo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