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도요타 참사' 한일전 충격의 0대3 패배
상태바
'이번에는 도요타 참사' 한일전 충격의 0대3 패배
  • 노컷뉴스
  • 승인 2022.07.27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시안컵 한일전. 대한축구협회 제공
동아시안컵 한일전. 대한축구협회 제공
요코하마 참사에 이어 이번에는 도요타 참사가 발생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7일 일본 아이치현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년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최종전에서 일본에 0대3으로 완패했다. 2승1패를 기록한 한국은 일본(2승1무)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복수에 실패했다. 한국은 지난해 3월 요코하마 원정에서 일본에 0대3으로 패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0대3으로 패하며 한일전 2연패를 기록했다.

벤투 감독은 선발 라인업에 변화를 줬다.

권경원(감바 오사카), 조유민(대전 하나시티즌), 박지수(김천 상무) 등 중앙수비수 3명을 동시에 투입했다. 포백은 유지했다. 권경원이 조유민과 박지수 앞 수비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좌우 측면 수비는 김진수와 김문환(이상 전북 현대)이 책임졌다. 공격은 조규성(김천), 나상호(FC서울), 엄원상(울산 현대), 중원은 권창훈(김천), 김진규(전북)가 맡았다. 골문은 조현우(울산)가 지켰다.

전반은 답답했다. 황인범이 그리스 올림피아코스 이적 문제로 떠난 공백이 그대로 느껴졌다. 차분하게 빌드업을 펼쳤지만, 좀처럼 공격진으로 공이 연결되지 않았다.

일본의 공세는 매서웠다. 전반 1분 마치노 슈토의 슈팅을 조현우가 쳐냈다. 전반 19분에는 권경원의 실수로 실점 위기를 맞았다. 소마 유키가 때린 슈팅은 몸을 날린 조현우의 손을 피해갔지만, 골대를 때리고 나왔다. 전반 33분에는 소마의 코너킥이 그대로 골문으로 향했다. 조현우가 쳐낸 공은 미즈누마 코타의 슈팅으로 이어졌지만, 이번에도 조현우가 공을 품었다.

전반 한국의 슈팅은 3개였다. 유효슈팅은 하나도 나오지 않았다.

후반에도 상황은 달라지지 않았다. 그나마 버티던 수비진도 와르르 무너졌다. 후반 4분 후지타 조엘 치마의 크로스에 이은 소마의 헤더로 선제골을 허용했다. 이어 후반 18분 코너킥 상황에서는 사사키 쇼를 놓쳐 헤더를 헌납했다.

벤투 감독은 후반 23분 권창훈과 박지수를 빼고 이영재(김천), 조영욱(서울)을 투입했다. 권경원이 다시 포백라인으로 내려갔다.

하지만 추가 실점했다. 후반 27분 일본의 패스 플레이에 수비수들이 주저앉았다. 니시무라 다쿠마의 침투 패스가 오른쪽을 파고들어간 고이케 류타에게 연결됐다. 이어 고이케의 크로스가 골문으로 달려다는 마키노 슈토의 발에 정확히 배달됐다.

3골을 내준 상황에서도 일본의 압박을 뚫지 못했다. 이렇다 할 슈팅조차 때리지 못한 채 3골 차 완패를 당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김동욱 기자 grina@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Like Us on Facebook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