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사들의 주거 흔적이 남아 있는 지리산 왕시루 봉
상태바
선교사들의 주거 흔적이 남아 있는 지리산 왕시루 봉
  • 박동현기자
  • 승인 2016.09.02 2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선교관

조선에 선교사를 파송한 미국의 장로교회는 선교사의 어린 자녀와 부인들이 풍토병으로 사망하자 풍토병이 극성을 부리는 여름에는 당시 선진국 일본에서 머물다 날씨가 시원 해지면 다시 조선에 돌아와 선교를 하라고 권고 했지만, 전라도 지방에 파송 받아 선교사역울 하던 유진벨 선교사 등은 본국의 지시가 고맙지만 수용을 안했다.

Like Us on Facebook
▲ 노고단 원조 선교사 유적지 일부만 남아 있다.

그러자 본국의 선교본부에서 산악 고시대의 여름에도 기온이 상대적으로 낮은 곳은  풍도병이 돌지 않는다는 과학적인 정보를 보내 왔다  그것을 근거로 지리산 노고단에 여름 거처를 마련했으나, 6,25 한국전쟁 때 폭격으로 파괴되고 일부 흔적만 남았다. 1962년 지리산 왕시루봉에교사 여름 거주지를 다시 만들었으며, 현재 방치 된체 일부 남아 있다. 

▲ 노고단 선교사 유적지 안내판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