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통합 군산남부교회 ‘놀라운 은혜’ 부활절 칸타타..
상태바
예장통합 군산남부교회 ‘놀라운 은혜’ 부활절 칸타타..
  • 박동현 기자
  • 승인 2024.04.22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부활절 칸타타는 부활의 기쁜 소식을 온 세상 가운데 흘려보낸 뜻 깊은 칸타타였다. 부활절 칸타타를 계기로 군산남부교회는 작은규모 교회들과 지역 사회를 더욱 낮은 모습으로 섬기며, 부활의 주님을 땅 끝까지 전하는 선교적 교회로 도약하기를 굳게 다짐했다.
칸탄타를 마치고 통성으로 기도하고 있다..

  찬양대 없는 군소 교회들 초청, 300 여명 참석

Like Us on Facebook

군산남부교회(서상옥 목사 시무)는 3월 31일(부활절,주일) ‘놀라운 은혜’ 주제로 부활절 칸타타를 진행했다. 홍수진 권사(지휘)자와 시온 찬양대으로 합창으로 주님의 부활을 부활을 기리며 찬양했다. 이번 부활절 칸타타는 '주 예수 살아나셨다' 를 서곡으로 시작되었다,

1부에서 이예찬 형제 '생명의 떡, '겟세마네의 기도 찬양'으로 예수님의 사랑과 십자가를 눈앞에 둔 인간적인 고뇌를 볼 수 있었다. 또한 '예수를 넘겨라' 곡에서는 랩과 격정적인 몸짓으로 예수님을 팔아넘긴 유다의 실망감과 배신감이 뮤지컬 형식으로 재해석되었다.

2부에서는 개인의 간증 형식으로 부활의 주님을 고백한 '고백1' 판소리 형식으로 십자가의 전달자를 부른 '고백2'가 선보여졌다. 이번 군산노회 군산남부교회의 부활절 칸타타가 더욱 의미 있었던 것은 찬양대가 없는 소규모교회를 초청, 약 300명이 넘는 성도들이 참여했다.

이번 부활절 칸타타는 부활의 기쁜 소식을 온 세상 가운데 흘려보낸 뜻 깊은 칸타타였다. 부활절 칸타타를 계기로 군산남부교회는 작은규모 교회들과 지역 사회를 더욱 낮은 모습으로 섬기며, 부활의 주님을 땅 끝까지 전하는 선교적 교회로 도약하기를 굳게 다짐했다.

 

Tag
#ㅅ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